하동 정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하동 정씨(河東 鄭氏)
관향 경상남도 하동군
시조 정도정(鄭道正), 정응(鄭膺), 정손위(鄭遜位)
주요 집성촌 전라남도 나주시 노안면 금안리
전라남도 화순군 이양면
충청북도 영동군 학산면 지내리
평안북도 철산군
황해도 안악군
주요 인물 정인지, 정초, 정현조, 정숭조, 정여창, 정세호, 정운, 정대민, 정봉수, 정충신, 정상기, 정주영, 정인영, 정세영, 정상영, 정몽구, 정몽근, 정몽우, 정몽헌, 정몽준, 정몽원, 정몽규, 정동채, 정명훈, 정두언, 정양석, 정용기, 정청래
인구(2015년) 187,152명

하동 정씨(河東 鄭氏)는 경상남도 하동군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역사[편집]

하동 정씨는 본관은 같지만 시조를 달리하는 세 계통이 있다.

  • 밀직공 국룡파(密直公 國龍派) : 평장사에 오른 정도정(鄭道正)을 시조로 한다. 그 후 후손의 기록이 없어 고려 때 문하시중을 지낸 후손 정석숭(鄭碩崇)을 1세조로 하고, 10세 정인지(鄭麟趾), 12세 정여창(鄭汝昌)으로 이어져 왔다.
  • 정승공 응파(政丞公 膺派) : 고려 덕종 때 문과에 급제하고 김자광록대부(金紫光祿大夫), 도첨의 좌정승(都僉議左政丞)등을 지낸 정응(鄭膺)을 시조로 하고 6세 정희(鄭熙), 7세 정초(鄭招)로 이어져왔다. 하동정씨 문성공파보(1983)에 의하면 정승공 응파의 시조 정응(鄭膺)의 부친은 정득신(鄭得申)으로 정도정(鄭道正)의 후손인 정석숭(鄭碩崇)의 삼남이다.
  • 지부사공 손위파(知部事公 遜位派) : 시조 정손위(鄭遜位)는 고려 숙종 때부터 명종 등 5왕조에 걸쳐 벼슬을 하여 정헌대부(正憲大夫), 지례부사(知禮部事), 응양대장군(膺揚大將軍), 문하시중(門下侍中)을 지내고 하동백에 봉해졌다.

인물[편집]

  • 정인지(鄭麟趾, 1396년 ~ 1478년) : 자는 백저(伯雎), 호는 학역재(學易齋). 1453년 수양대군(首陽大君)이 주도한 계유정변의 성공과 함께 좌의정에 발탁되고, 정난공신(靖難功臣) 2등에 책록되면서 하동부원군(河東府院君)에 봉군되었다. 시호는 문성(文成)이다.
  • 정초(鄭招, ? ~ 1434년 ) : 1405년(태종 5) 문과에 급제하고, 1407년 중시에 합격하여 이조판서·대제학을 지냈다. 시호는 문경(文景).
  • 정현조(鄭顯祖, 1440년 ~ 1504년) : 정인지의 아들. 1455년(세조 1) 세조의 딸 의숙공주(懿淑公主)와 혼인하여 하성위(河城尉)에 봉해졌다. 1458년 별시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고, 1468년 익대공신(翊戴功臣) 2등에 책록되고 수록대부 하성군에 봉하여졌으며, 1471년(성종 2) 좌리공신(佐理功臣) 1등에 책록되고 하성부원군(河城府院君)에 진봉되었다. 시호는 편정(褊玎)이다.
  • 정여창(鄭汝昌, 1450년 ~ 1504년) : 1450년 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고, 1495년(연산군 1) 안음현감(安陰縣監)에 임명되었다. 1498년 무오사화 때 종성(鍾城)으로 유배, 1504년 죽은 뒤 갑자사화 때 부관참시되었다. 시호는 문헌(文獻).
  • 정운(鄭運, 1543년 ~ 1592년) : 임진왜란 때 무신
  • 정봉수(鄭鳳壽, 1572년 ~ 1645년) : 정묘호란 때 의병장
  • 정충신(鄭忠信, 1576년 ~ 1636년) : 전라도 나주의 노비였으나 임진왜란 당시 권율 장군을 따라 종군하다가, 16세의 나이에 왜군의 포위를 뚫고 의주까지 가서 권율의 장계를 선조에게 올렸다. 이러한 의기를 기려 백사 이항복이 그에게 충신이라는 이름을 지어 주었고 조선 선조는 정충신을 노비에서 면천을 시켜주었다. 이후 무과에 급제한 뒤 1621년 만포첨사(滿浦僉使)로 국경을 수비하고, 1623년 안주목사 겸 방어사가 되었다. 1623년(인조 1) 안주목사로 방어사를 겸임하고, 다음해 이괄(李适)의 난 때에는 도원수 장만(張晩)의 휘하에서 전부대장(前部大將)으로 이괄의 군사를 황주와 서울 안산(鞍山)에서 무찔러서 진무공신(振武功臣) 1등으로 금남군(錦南君)에 봉해졌다. 이괄과 친분이 두터웠던 그가 이괄의 난이 일어났을 때 자신의 결백을 나타내기 위하여 성을 버리고 달아나 문회(文晦) 등의 고발로 체포되었으나 은혜를 입고 풀려났다. 1627년 정묘호란 때에는 부원수를 지냈고, 1633년 조정에서 후금(後金)에 대한 세폐의 증가에 반대하여 후금과의 단교를 위하여 사신을 보내게 되자 김시양(金時讓)과 함께 이를 반대하여 유배되었다가 곧 풀려나와 이듬해 포도대장·경상도병마절도사를 지냈다.[1]
  • 정상기(鄭尙驥, 1678년 ~ 1752년) : 영조 때 지리학자
  • 정만채(鄭萬采, 1884년 ~ 1961년) : 일제 강점기 군산동산학원 설립자
  • 정주영(鄭周永, 1915년 ~ 2011년) : 현대그룹 창업자 (아들 정몽구, 정몽헌, 정몽준 등)
  • 정동채(鄭東采, 1950년 ~ ) : 제15·16·17대 국회의원. 제11대 문화관광부 장관.
  • 정명훈(鄭明勳, 1953년 ~ ) : 지휘자, 아시아필하모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 정두언(鄭斗彦, 1957년 ~ ) : 제17·18·19대 국회의원
  • 정양석(鄭亮碩, 1958년 ~ ) : 제18·20대 국회의원

항렬자[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