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 협주곡 3번 (베토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피아노 협주곡 3번 다단조
루트비히 판 베토벤의 피아노 협주곡
Beethoven Riedel 1801.jpg
젊은 베토벤
(1801년, 카를 트라우곳 리델의 초상화)
조성다단조
작품번호37
작곡됨1800년 (1800)
헌정루이 페르디난트 폰 프로이센 왕자
출판1804년 11월 (빈, 예술과 산업 상점 사)
악장3
초연
날짜1803년 4월 5일 (1803-04-05)
장소빈, 안 데르 빈 극장
연주자루트비히 판 베토벤 (협연)

피아노 협주곡 3번 다단조, 작품 번호 37》은 루트비히 판 베토벤에 의해 쓰여진 피아노 협주곡이다.

개요[편집]

베토벤은 《피아노 협주곡 1번》의 초연 이듬해인 1796년에 이 악곡의 스케치를 시작했다. 당초 《교향곡 1번》의 초연일과 같은 날짜인 1800년 4월 2일에 초연을 진행할 목표로 세우고 있었지만, 이 시점에서는 첫 악장 밖에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로부터 약 3년 후인 1803년 4월 5일에 빈의 안 데르 빈 극장에서 가진 연주회에서 겨우 초연에 도달했는데,[1] 이때 그의 《교향곡 2번》과 오라토리오 《강람산 위의 그리스도》도 함께 초연되었다.[2] 이 연주회는 베토벤에게 많은 수익을 안겨다 주었는데, 합스부르크 정부의 일반 공무원 연봉의 몇 배인 1,800 길더로 알려져 있다. 이때에도 독주 피아노 파트는 거의 비어있는 채 베토벤 자신이 피아노 독주자로서 즉흥적으로 극복했으며, 비평가들의 리뷰는 엇갈렸다.

독주 피아노 파트가 완성된 후 처음 연주된 것은 초연으로부터 1년 여가 지난 1804년 7월의 일로, 이때에는 베토벤의 제자인 페르디난트 리스에 의한 피아노 독주로 연주되었다. 이 두 번째 공연에서는 훨씬 더 좋은 반응을 얻었고, 일반음악신문은 이 협주곡을 "베토벤 최고의 작품 중 하나"로 선정했다. 이 악곡의 초연 전 연도인 1802년에 베토벤은 자신의 귀 질환에 대한 절망감 등으로 인해 하일리겐슈타트 유서를 쓴 바 있는데, 앞서 언급했듯이 그 자신이 이 악곡의 초연에서 피아노 독주자로서 연주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 악곡의 초연 당시에는 그의 귀 병세가 그리 심각하지는 않았다고 추측할 수 있다.

이 악곡의 초판은 1804년 11월에 빈의 예술과 산업 상점 사를 통해 간행되었고, 헌정은 루이 페르디난트 폰 프로이센 왕자에게 이루어졌다.

악기 편성[편집]

  • 독주 피아노
  • 목관악기 ː 두 개의 플루트, 두 개의 오보에, 두 개의 클라리넷, 두 개의 바순
  • 금관악기 ː 두 개의 호른, 두 개의 트럼펫
  • 타악기 ː 팀파니
  • 현악5부 ː 제1바이올린, 제2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더블베이스

악장 구성[편집]

전 3악장으로 구성된다. 총 연주 소요 시간은 대략 36분 정도이다.

제1악장. 알레그로 콘 브리오[편집]

다단조. 2/2 박자. 협주적 소나타 형식.

주요 화음 옥타브에 의한 간단한 제1주제라고 하는 것은 교향곡 3번 "영웅"과 동일하다. 단순한 전개는 같은 주제를 인상적으로 만든다. 카덴차는 베토벤 자신에 의해 쓰인 63 마디의 한 작품이 있다. 이외에도 클라라 슈만이나 이그나츠 모셸레스 등의 것이 알려져 있다. 카덴차는 바장조의 속칠화음으로 반쯤 쉰 뒤 제1주제에 의한 코다로 마무리 되며 카덴차 이후에도 피아노 연주가 이어진다. 코다에서는 제1주제 후반부의 「C-G, C-G」의 소리를 팀파니가 연주한다고 하는 확기적 수법을 취하고 있다. 이 수법은 훗날 교향곡 9번에서 대담하게 사용되고 있다.

제2악장. 라르고[편집]

다장조. 3/8 박자. 복합 세도막 형식.

환상의 감동적인 분위기가 가득하다. 독주 피아노가 화음이 풍부한 느슨한 선율을 연주하고 있으며 성가의 풍미가 있다. 한 평론가는 "창조적인 편곡이 가득한 피아노는 오케스트라의 구조에 완벽하게 통합되어 있다"고 말하고 있는데, 이는 베토벤의 정점이기도 하다. 중간부는 나장조이다.

제3악장. 론도. 알레그로 - 프레스토[편집]

다단조. 2/4 박자. 론도 형식.

속칠화음으로 시작하는 다단조의 터키풍 리듬을 새기는 론도 주제가 반복 제시된 후 팡파르와 같은 관악기에 이끌려 내림마장조의 부주제가 나타난다. 론도 주제의 복귀 전에는 피아노 독주의 주구를 볼 수 있다. 중간부에서는 내림가장조의 화기애애한 주제가 나타나고 론도 주제 재현 후 다장조로 전환되어 부주제 재현이 이루어진다. 내림라장조에서 론도 주제가 가볍게 회상된 후 오케스트라의 투티로 극적인 흥을 돋우고 독주 피아노에 의해 프레스티시모에서 화려한 패시지가 연주된 후 코다에 들어가 6/8 박자로 전환되고 프레스토가 되어 관현악의 강주에 의해 다장조로 즐겁게 끝난다. 이 코다는 급속한 템포 속에서의 분산 옥타브 등 지극히 어려운 테크닉이 요구되어 연주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각주[편집]

  1. Platinga, Leon (Summer 1989). “When Did Beethoven Compose His Third Piano Concerto?”. 《The Journal of Musicology7 (3): 275–307. doi:10.2307/763602. JSTOR 763602.  (구독 필요)
  2. Steinberg, Michael, The Concerto: A Listener's Guide, pp. 59–63, Oxford (1998).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