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펠리칸장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펠리칸장어

생물 분류ℹ️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아문: 척추동물아문
강: 조기어강
아강: 신기어아강
하강: 진골어하강
목: 뱀장어목
과: 펠리칸장어과
(Eurypharyngidae)
속: 펠리칸장어속
(Eurypharynx)
Vaillant, 1882
종: 펠리칸장어
(E. pelecanoides)
학명
Eurypharynx pelecanoides
Vaillant, 1882

펠리칸장어(Eurypharynx pelecanoides)는 뱀장어목에 속하는 조기어류의 일종이다. 펠리칸장어과(Eurypharyngidae)와 펠리칸장어속(Eurypharynx)의 유일종이다. 대서양인도양, 태평양의 온대 및 열대 지역 등 전세계의 따뜻한 바다에 분포하며, 주로 수심 550~3,000m의 중층에서 사는 심해어류이다. 일본에서는 미야기현고치현 등의 태평양 쪽에서도 발견되지만, 오가사와라 제도 근해의 수심 1,200~1,400m 부근에서는 비교적 흔하게 발견된다. 해저에서 떨어진 중층을 덜 활발하게 활동한다. 유영성 심해어류의 일종이다. 먹이는 주로 갑각류와 같은 플랑크톤부터 작은 물고기와 두족류 등이다.

계통 분류[편집]

2013년 현재, 계통 분류는 다음과 같다.[1]

뱀장어목

프로탕구일라과

긴꼬리장어과

스파게티장어과

도요새장어과

케마과

톱니장어과

모노그나투스과

펠리칸장어과

풍선장어과

뱀장어과

긴목장어과 + 클롭시스과 + 붕장어과 + 먹붕장어과

붕장어과 + 오리주둥이장어과

붕장어과

갯장어과

바다뱀과

클롭시스과

곰치아목

진흙장어과

가는장어과

곰치과


설명[편집]

펠리컨 장어의 형태학적 특징을 말로 설명하는 것은 어려울 수 있다. 펠리컨 장어는 심해의 엄청난 압력으로부터 회수될 때 파손될 정도로 매우 연약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연구된 표본에서 물리적 특징에 대한 특정 관찰이 기록되었다. 펠리컨 장어의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몸보다 훨씬 큰 입이다. 입은 느슨하게 경첩이 달려 있고, 장어보다 훨씬 큰 물고기를 삼킬 수 있을 정도로 크게 벌릴 수 있다. 아래턱은 머리 밑부분에 경첩이 달려 있고, 뒤에는 체구가 없기 때문에 머리가 불균형적으로 커 보인다. 턱이 너무 커서 장어 전체 길이의 4분의 1 정도 될 것이라고 추정된다. 일반적으로 접힌 상태이지만, 펠리컨 장어의 입은 사냥할 때 부풀어오른 모양으로 변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어서 입이 눈에 띄게 우람한 모습을 보인다.

이러한 변형은 이중 모드 생물학적 모핑 메커니즘으로 인해 가능하다 : 입의 기하학적 전개와 스트레칭.  펠리컨 장어가 먹이를 쫓다가 입을 벌리면 머리와 턱의 구조가 펼쳐져 수평으로 퍼지고, 이 퍼지지 않는 현상에 이어 입의 팽창이 뒤따른다. 인플레이션은 머리의 신축성이 높은 피부를 감안할 때 가능하며, 이는 장어가 이 메커니즘에 참여하고 많은 양의 먹이를 먹기 위해 런지 먹이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추가 특성이다. 먹이를 먹을 때 섭취 한 물은 아가미를 통해 배출된다. 펠리칸 장어는 작은 크기의 장어이다. 길이는 약 0.75m(2.5피트)까지 자라지만 길이는 1m(3피트 3인치)가 적당하.  대부분의 장어와 마찬가지로 펠리컨 장어는 골반 지느러미와 비늘이 없다. 다른 상태로 펠리칸 장어는 일반적인 장어와 모양이 매우 다르다. 펠리칸 장어는 수영 방광을 갖는 대신 척추 주변에서 발견되는 "림프 공간"을 채우는 젤라틴 물질을 유지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생각되는 사구체 신장을 가지고 있다. "림프 공간"으로 채워진 이 젤라틴 물질은 수영 방광과 유사한 방식으로 기능할 수 있다는 가설이 있다. 또한 펠리칸 장어의 근육 분절 모양이 다르다. 근육 세그먼트에는 "V자형"이 있고 다른 물고기에는 "W자형" 근육 세그먼트가 있다.  펠리칸 장어는 또한 측선 시스템의 팽대부가 좁은 홈에 포함되어 있지 않고 몸에서 돌출되어 있기 때문에 특이한다. 이는 민감도를 증가시킬 수 있다.

다른 많은 심해 생물과 달리 펠리칸 장어는 눈이 매우 작다. 참고로, 수컷 펠리칸 장어 표본의 수평 눈 크기는 직경이 2.6 mm(0.10 in)로 측정되었다.  눈은 이미지를 형성하기보다는 희미한 빛의 흔적을 감지하도록 진화했다고 믿어진다.

펠리칸 장어는 또한 생물 발광을 통한 움직임과 의사 소통에 사용하는 매우 길고 채찍 같은 꼬리를 가지고 있다. 어망을 타고 수면으로 올라온 표본은 긴 꼬리가 여러 개의 매듭으로 묶여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꼬리 끝에는 수많은 촉수가 있는 복잡한 기관이 있으며, 이 기관은 분홍색으로 빛나고 때때로 밝은 빨간색 섬광을 낸다. 꼬리의 색상은 발광 광포어를 통해 표시된다.  이것은 아마도 먹이를 유인하기 위한 미끼일 것으로 추정되지만, 입에서 몸의 맨 끝에 있는 것으로 보아, 장어가 먹이를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특이한 자세를 취해야 할 수도 있음을 암시한다.

펠리컨 장어는 검은색 또는 올리브색을 띠며, 일부 아종은 얇은 가로 줄무늬를 가지고 있다. 펠리컨 장어의 색은 특히 어두운 편인데, 이는 펠레카누이데스가 초흑색 위장을 하기 때문이다.

각주[편집]

  1. Francesco Santinia, Xianghui Kong, Laurie Sorenson, Giorgio Carnevale, Rita S. Mehta, Michael E. Alfaro. “A multi-locus molecular timescale for the origin and diversification of eel-like fishes (Order: Anguilliformes). Molecular Phylogenetics and Evolution”. 《elsevi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