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비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펜타비전 엔터테인먼트(Pentavision Entertainment)는 대한민국의 PC 온라인/휴대용 콘솔게임 개발업체이다. 2003년 어뮤즈월드의 EZ2DJ 개발팀 멤버 일부에 의해 설립된 후, 2004년 DJMax Online을 넷마블에 론칭시키면서 게임업계에 본격적으로 등장하게 되었다. 2006년 네오위즈에 인수합병된 후 네오위즈 게임즈의 외부 개발 스튜디오로서 PC온라인 및 휴대용 콘솔게임을 내놓고 있다.

회사 설립 당시의 멤버가 대한민국 1세대 게임 개발사 중 하나인 패밀리 프로덕션의 주축멤버들로 구성되어 있어서 회사의 계보를 패밀리 프로덕션-어뮤즈월드-패밀리웍스-펜타비전으로 생각할 수도 있다. PSP™전용 타이틀로 이식발매된 디제이맥스 포터블디제이맥스 포터블 2는 한국에서 각각 7만장과 8만장이라는 한국 정식발매 PSP™타이틀 중 최고의 판매량을 기록하면서 휴대용 콘솔 게임 타이틀 중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다. 디제이맥스 시리즈를 바탕으로 얻은 인지도와 개발능력으로 게임뿐만이 아닌 사운드 부분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2012년경 펜타비전 엔터테인먼트에서 펜타비전 스튜디오로 명칭을 변경하고, 네오위즈 모바일에 합병되었다가 2013년 네오위즈 게임즈로 재편입 되었다. 이후 '펜타비전' 이라는 사명을 사용하지 않고, 네오위즈인터넷[1]으로 인수합병된다. 네오위즈로 완전 흡수 이후 DJMAX 모바일 시리즈는 세 팀이 관리하게 되었다. DJMAX RAY는 'Ray Team', 탭소닉 링스타는 'BEX Team', 마지막으로 테크니카 Q는 'Planet Team'이 게임운영 및 관리를 맡는다.

2014년에 해체되었으며 펜타비전에 있던 다수의 개발인원은 퇴사하거나, 일부는 새 회사를 설립하여 운영하고 있다.

개발한 게임[편집]

바깥 고리[편집]

  • 네오위즈 인터넷 역시 2015년 음악부문(벅스)이 네이버에 인수되면서 해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