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퇴피 샨도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 사람의 이름은 헝가리 이름으로, 성이 앞에 오고 이름이 뒤에 옵니다. 따라서 성은 ‘페퇴피’입니다.
Picto infobox auteur.png
페퇴피 샨도르
Petofi.gif
출생 1823년 1월 1일
키슈쾨뢰시
사망 1849년 7월 31일 (26세)
페헤르에지하저
직업 시인
국적 헝가리

페퇴피 샨도르(헝가리어: Petőfi Sándor, 1823년 1월 1일 ~ 1849년 7월 31일)는 헝가리의 국민 시인이다.

헝가리의 소도시 키슈쾨뢰시에서 소상인의 아들로 태어났다. 15세 때 부친이 상업에 실패하면서 가난한 생활을 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국립극장의 단역 배우가 되었다가 군대에 지원 입대하여 군대생활을 마친 후 귀국, 파퍼 시(市)의 친구 집에서 신세를 졌다. 이곳에서 그는 가정교사를 하면서 대학에 진학, 후년 유명해진 소설가 요커이와 친분을 맺었다.

1844년 첫 시집을 발표하면서 페퇴피의 명성은 삽시간에 국내에 퍼졌다. 그 후 자유를 추구하는 소박한 정열이 당시 헝가리 사회에 팽대했던 내셔널리즘과 결합됨으로써 잇달아 발표된 많은 시집은 그의 인기를 단시일내에 더욱 열광적인 것으로 만들었다. 헝가리 독 립전쟁의 서곡이 된 1848년페슈트 시(市) 봉기 때 페퇴피는 자작의 <궐기하라, 마자르 사람들이여>라는 시를 민중 앞에서 낭독하고 민족의 자유 투쟁에 자진해서 투신, 이듬해 전사했다.

페퇴피는 스스로도 "자유와 사랑의 시인"으로 자처했듯이 소박·순정의 연애시인이었다. 그의 연애시집 <에테루케 묘의 측백나무>(1845), <사랑의 진주>(1845) 등은 감미로운 초기의 시풍을 대표하고 있으나 특히 뛰어나고 아름다운 것은 애처 센드레이 율리아에게 바친 일련의 연애시다. 이 중에서도 자신의 죽음을 예감하면서 쓴 <9월 말에>(1847)는 헝가리 시의 절창이라 평가된다. 이 밖에 장시 <용사 야노시>(1844), 소설 <교수 집행인의 밧줄> 등 많은 작품이 있다.

사랑과 자유! (1847년)[편집]

사랑과 자유! (번역: 홍종린, 1957년)
사랑이여, 내 너마자 바치리라!
하나 자유를 위해서라면
목숨을 바쳐 뉘우침 없으리라.
하기에 사랑을 위해서는 내 이는
내가 념원하는 모든 것
사랑과 자유!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