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으로 건너뛰기

"예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1 바이트 추가됨 ,  9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유교}}
'''예기'''(禮記)는 중국 고대 유가(儒家)의 경전인 [[사서오경|오경]](五經)의 하나로, 예법(禮法)의 이론과 실제를 풀이한 책이다. 공자(孔子)와 그 후학들이 지은 책들을 [[전한 무제|한 무제]] 시대에 한나라의 제후인 하간헌왕(河間獻王)이 [[공자]](孔子)와 그 후학들이 지은 131편의 저작들을 모아 정리한 후, 그 후에 [[전한 선제|한 선제]] 시대에 [[유향 (전한)|유향]](劉向)과 대덕(戴德)·대성(戴聖)의 형제들이 잇따라 증보하거나 간추린 목록이 유향이 214편으로 엮었고, 대덕이 85편으로, 대성이 49편으로 간추렸다. 대덕이 증보하여 간추린 문장을 편집한 예기를 따로 구분하여 [[대대례]](大戴禮)로 불리기도 한다.
 
공자(孔子)와 그 후학들이 지은 책들이지만 진시황의 분서갱유 이후에 흩혀저서 전해지고 있었다. [[전한 무제|한 무제]] 시대에 한나라의 제후인 하간헌왕(河間獻王)이 [[공자]](孔子)와 그 후학들이 지은 131편의 저작들을 모아 정리한 후, 그 후에 [[전한 선제|한 선제]] 시대에 [[유향 (전한)|유향]](劉向)과 대덕(戴德)·대성(戴聖)의 형제들이 잇따라 증보하거나 간추린 목록이 유향이 214편으로 엮었고, 대덕이 85편으로, 대성이 49편으로 간추렸다. 대덕이 증보하여 간추린 문장을 편집한 예기를 따로 구분하여 [[대대례]](大戴禮)로 불리기도 한다.
 
중국(中國)의 삼례(예기,주례,의례)중 에서 하나이며, 왕조(王朝)의 제도(制度), 상복(喪服), 동작(動作)의 규칙(規則), 예(禮)의 해설(解說), 예악의 이론(理論) 등을 담고 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