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40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특징: 공익 사건)
'''<nowiki/>'''<nowiki/>'''<nowiki/>'''
 
'''<nowiki/>'''<nowiki/>'''<nowiki/>'''
=== 논란 ===
최근에 카카오톡 오픈방을 중심으로 '한세실업 스토킹 사건'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다. 한세실업 여직원과 한 남성 사이의 스토킹 공방이 꽤 오랫동안 지속된 것으로 보여지는데 루머에 등장하는 인물들이나 언급되는 사건들이 꽤나 굵직하여 진실 여부가 의심되고 있다. <u>여자측 주장</u>을 요약하면 '<nowiki/>'''남자가 스토커다, 망상증 정신병자다'''<nowiki/>'라는 주장이며, 여자는 ''''(수년간 고소를 못했던 이유에 대해) 저쪽 집안에서 무마하면 그만'''<nowiki/>'이라는 글을 남긴 적이 있다. <u>남자측 주장</u>은 '권력층 인사들이 부당하게 개입되어 사건이 왜곡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어느 쪽 주장이든 진실로 드러날 경우 큰 파장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언급되는 사건으로는 2014 UN인권위원회 공식보고서 [[국가정보원 여론 조작 사건|국정원 댓글 사건]], [[대한항공 086편 회항 사건|땅콩회항 사건]], [[남궁연|남궁연 미투 사건]] 등이 언급되고 있고 등장하는 인물로는 유승남 변호사<ref>국정원 댓글 사건(2013), 땅콩회항 사건(2015) 등을 맡았다.</ref>, 이지훈 변호사<ref>국정원 댓글 사건에서 김용판,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서 장시호를 변호했다.</ref>, [[박재영 (법조인)|박재영 변호사]], 진한수 변호사<ref>최근 남궁연 미투 사건에서 남궁연을 수임했다. 2018.03</ref>, 김해수, [[안대희]] 등 거론되고 있다.
익명 사용자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