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생 루베르튀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프랑수아 도미니크 투생 루베르튀르
François-Dominique Toussaint L'Ouverture

출생 1743년 5월 20일(1743-05-20)
Royal Standard of the King of France.svg생도맹그
사망 1803년 4월 7일 (59세)
프랑스의 기 프랑스
별칭 투생 루베르튀르
Toussaint L'Ouverture
종교 로마 가톨릭

투생 루베르튀르(Toussaint Louverture, 1743년 5월 20일 ~ 1803년 4월 7일)는 아이티혁명가, 독립 투사이다. 지금까지 가장 잘 알려진 흑인 투사들 중의 하나였고, 노예 제도를 끝내고, 프랑스로부터 아이티의 독립 운동을 이끌었다. 또한 프랑스 군의 장군과 생도밍그(산토도밍고프랑스어 이름)의 식민 통치자로도 지냈다.

생애[편집]

프랑수아 도미니크 투생(François Dominique Toussaint)이란 본명으로 현재 카프아이티앵 근처에서 노예로 태어났다. 거의 50세 때까지 노예로 지내왔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읽고 쓰는 것을 배웠고 그를 통해 교양을 쌓았다.

1791년 프랑스 식민지 생도밍그에서 노예 반란이 일어나자, 투생은 그 지도자들 중의 하나가 된다. 그는 프랑스 군에 대항하기 위해 흑인 군사를 이끌었다. 1793년 생도밍그를 침입했던 영국스페인군을 물리치는 데 프랑스를 돕는 조건으로 프랑스가 식민지에서 노예 제도를 폐지하도록 했다. 1796년 4월에 식민지를 그 프랑스 총독의 동의와 함께 다스렸다.

투생의 통치 시기 생도밍그는 번창하였다. 그러나 나폴레옹 1세가 식민지의 통치권을 회수하려는 한편 생도밍그에서 노예 제도를 다시 실시하기 위하여 1802년 대규모 군대를 보냈다. 투생과 다른 투사들은 저항하며, 프랑스의 통치로부터 식민지의 자유를 얻기 위하여 혁명을 일으켰다. 그해 말 투생은 사로잡혔고, 프랑스에서 투옥되어 1803년 4월 7일 옥사하였다.

장-자크 드살린이 투생의 뒤를 이어 혁명가가 되었고, 1804년 생도밍그를 아이티 독립국으로 선언하였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