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Korean Symphony Orchestra)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사설 관현악단이다. 1985년 3월 30일세종문화회관에서 첫 연주회를 열면서 창단되었으며, 초대 지휘자는 홍연택이었다. 사무실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700 예술의 전당에 있다.

주요 활동[편집]

1987년에 국립극장 상주 악단이 되었고, 지금도 국립오페라단국립발레단, 국립합창단의 공연을 합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1989년에 정부로부터 사단법인체 승인을 받았고, 그 해와 이듬해 잠실실내체육관에서 5000여 명의 합창단과 공연한 '대합창연주회'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정기연주회와 오페라/발레/합창 등의 반주 외에 지방공연, 청소년 음악회, 해외 공연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한국 가곡집 등 수십 종의 음반을 출반하기도 했다. 2001년 3월에는 대한민국 문화체육관광부 소관의 재단법인으로 바뀌었고, 예술의 전당 상주 악단이 되었다.

2007년 12월부터는 이사장 신현택,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 박은성 체제로 운영되었으며, 예술의 전당 기획 공연인 11시 콘서트 등의 새로운 기획으로 화제가 되었다.

2010년 3월 오케스트라 창단 25주년 기념연주회가 있었고 이사장 김희근,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 최희준 체제로 운영되었다.

2014년 1월 최희준 감독의 임기가 만료되었고, 임헌정부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가 부임하였다.

2017년 임헌정 감독의 임기가 만료되었고 정치용 상임지휘자가 부임하였다. 2019년 데카에서 브람스 교향곡 1번과 최성환의 아리랑 판타지 음반을 제작하였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