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축구화

축구화(蹴球靴)는 축구를 할때 신는 신발이다. 각 포지션 별로 축구화의 모양과 형태가 다양하게 생산 되기도 한다. 축구와 유사한 스포츠인 풋살을 할 때에는 풋살화를 신기도 한다.

역사[편집]

19세기 당시 일반 신발을 신거나, 가죽을 겹으로 댄 뽕을 만들어 밑바닥에 댄 축구화를 신었다. 20세기에 들어서자 모양이 바뀌게 된다. 1920년 아디다스의 창업자 아돌프 다슬러스포츠화를 최초로 제작하게 된다. 1925년 최초 뽕(스터드) 축구화를 제작하고 1954년에 착탈식 뽕 축구화를, 그리고 가장 많은 판매 기록을 한 코파문디알을 1979년에 제작하며 축구화의 발전을 주도하게 된다. [1]

현재는 아디다스, 나이키, 엄브로, 퓨마, 미즈노, 뉴발란스, 아식스 등을 비롯한 많은 스포츠 용품 회사들이 선수들에게 영향을 줄 수도 있는 많은 과학적인 요소들을 접목시켜 축구화를 생산한다.

용됴별 종류[편집]

TF[편집]

'Turf ground'를 뜻하는 'tf'는 인조잔디용 축구화로 보통 스파이크가 인조잔디에 좋은 구장용 고무로 제작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FG[편집]

천연잔디용 축구화로 제작된 것으로 일반적으로 가격이 비싼 편이다. 보통 천연잔디 중에서도 거칠고 짧은 곳에서 쓰이며 기능적인 측면에서 보다 디테일한 특징이 있다.

HG[편집]

맨 땅에 사용되는 'Hard ground'로 단단한 지면에서의 접지력을 특징으로 가진다.

AG[편집]

'Artificial ground'라는 뜻으로, 인조잔디용 축구화이다. HG축구화보다 가볍고 인조잔디에서 매우 튼튼하다는 장점이 있다.

SG[편집]

'Soft ground'라는 뜻으로, 주로 금속 소재의 스터드로 천연 잔디구장에 적합하며 전문 선수용으로 축구 전문매장에서만 구매 가능하다.

브랜드별 시리즈[편집]

아디다스[편집]
  • 프레데터 : 파워, 슈팅 위주의 축구화였으나, 최근엔 컨트롤 위주로 나온다. 슛, 패스, 드리블, 트래핑등 복합적인 것에 특화되었다. 추가적으로 여기서 리셀존, 아디파워가 파생되어 나왔다. 주로 윙 미드필더, 중앙 미드필더, 수비형 미드필더, 공격형 미드필더가 신는다.
  • 아디제로 F50 : 스피드에 특화되어 있는 축구화, 뒷부분에는 스피드 포일 기술을 사용하여 괜찮은 내구성과 만족스런 착용감을 제공한다. 밑부분은 스프린트 프레임을 사용하여 뛰어난 경량성과 안정성을 자랑한다. 가죽은 하이브리드 터치라는 가죽을 사용하여 좋은 착화감을 제공한다. 최상급인 F50은 경량화에 속한다. 주로 공격수, 윙 미드필더가 신는다.
  • 아디퓨어 : 아디다스의 클래식 축구화로 요즘은 11이라는 슬로건으로 나온다. 갑피는 착화감이 뛰어난 타우루스 소가죽 갑피를 사용하고 있다. 앞코부분의 까짐을 방지해줄 수 있는 듀라코팅 기술을 사용했다. 주로 중앙 미드필더, 수비형 미드필더, 공격형 미드필더, 수비수, 골키퍼 가 착용한다.
  • 나이트로 차지 : 나이트로차지의 가장 큰 특징은 에너지슬링이다. 고무 소재로 제작되었으며, 빠른 방향 전환을 할 때 발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고 발등으로 공을 찰 때에 반발력을 좋게 한다. 주로 수비수, 윙백, 중앙 미드필더, 골키퍼가 착용한다.
나이키[편집]
  • 머큐리얼 : 공격수에게 사랑받는 축구화라고 알려져있다. 삼각 스터드로 된 축구화로 더 빠른 스피드를 낼 수 있으며 접지력이 매우 좋아 방향전환이 쉽다. 경량성이 특징이다.
  • 하이퍼베놈 : 나이키 브랜드에서 발볼이 넓게 나온 축구화이다. 슈팅에 강점을 두고 제작되었으며, 칼집 어퍼와 골프공 어퍼가 특징이다.
  • 마지스타 : 드리블에 중점을 둔 축구화로 '캉가라이트'소재가 사용되어 터치감이 좋다. 안정적인 플레이를 하며 주로 공을 다루는 포지션에서 애용된다.
  • 티엠포 : 클래식 디자인 축구화이며 캥거루 가죽을 사용하여 제작하기 때문에 터치감이 좋다. 또한 발이 편안하며 주로 수비수들이 사용한다.
푸마[편집]
  • 에보파워 : 슈팅을 위한 축구화로 발볼이 넓은 편이다. 천연가죽을 사용하여 유연성이 매우 높다. 밑창에는 'G.S.F'라는 기술을 사용하여 사람의 척추를 본떠서 만들어졌다. 또한 아큐폼도 적용되어 슈팅이나 트래핑, 즉 착화감에 매우 좋다.
  • 에보스피드 : 경량화를 목적으로 만들어진 축구화로, 폭발적인 스피드를 낼 수 있다. 하지만 어퍼가 약해 내구성이 떨어진다.
  • 에보터치 : 캥거루 가죽을 사용하여 터치감을 향상시킨 축구화로, 발목을 감싸는 부분을 통해 일체감을 느끼게 해준다.
뉴발란스[편집]
  • 비사로 : 나이키의 하이퍼 베놈의 벌집어퍼와 유사한 어퍼를 가지고 있어 착용감이 좋고 경량성을 가지고 있는 축구화이다. 아웃솔의 형태 또한 스피드를 살릴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천연가죽으로 된 제품도 제작된다.
  • 퓨론 : 아디다스의 아디제로와 같은 경량성에 중점을 둔 축구화로, 비사로와 같이 벌집 형태의 어퍼를 이루고 있다. 나이키의 머큐리얼과 같이 삼각 스터드로 스피드를 살릴 수 있다.
아식스[편집]
  • 리셀 : 천연 캥거루 가죽을 사용하여 터치감을 높인 축구화로, 천연잔디,인조잔디,맨땅 모두 사용 가능한 제품이다. 내구성이 좋으며 아시아 브랜드로 발볼이 넓은 아시아인을 고려해 발볼이 넓은게 특징이다.
엄브로[편집]
  • 악셀레이터 : 캥거루 가죽을 사용하여 터치감을 높인 축구화로, 안정감을 통해 공을 운반하는 미드필더가 주로 사용한다.
미즈노[편집]
  • 모렐리아 : 천연가죽을 통해 우수한 착용감과 경량화를 높인 축구화이다. 아시아 브랜드이기 때문에 발볼이 넓다. 천연잔디, 인조잔디, 맨땅 어디든 사용 가능한 제품이다.
  • 이그니터스 : 슈팅에 특징을 둔 축구화로, 스핀 패널과 무회전 패널을 사용한다. 인사이드에 패드를 추가해 착화감을 높이고 내구성을 올렸다.

브랜드별 대표 선수[편집]

나이키[편집]

나이키 축구화의 대표적인 선수로는 레알 마드리드 CF크리스티아누 호날두첼시 FC에당 아자르가 있다.

아디다스[편집]

아디다스 축구화의 대표적인 선수로는 바르셀로나 FC리오넬 메시아스널 FC메수트 외질이 있다.

푸마[편집]

푸마 축구화의 대표적인 선수로는 첼시FC세스크 파브레가스가 있다.

미즈노[편집]

미즈노 축구화의 대표적인 선수로는 서울 FC주맨AC 밀란혼다 게이스케가 있다.

뉴발란스[편집]

뉴발란스 축구화의 대표적인 선수로는 아스널 FC아론 램지가 있다.

엄브로[편집]

엄브로 축구화의 대표적인 선수로는 레알마드리드페페가 있다.

아식스[편집]

아식스 축구화의 대표적인 선수로는 후안 세바스티안 베론이 있다.

참고자료[편집]

  1. “[골레오와 몸풀기] ② 축구화 진화의 역사”. 2015년 5월 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