촉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々」 「゛」 「゜」 가나 오십음도
v  d  e  h
Yi (가나)Hiragana I 01.png
Wu (가나)Wa-wu.jpg
𛀁

촉음(일본어: 促音, そくおん 소쿠온[*])은 일본어에서 또는 로 표기되는 음절의 하나이다. 음운론의 관점에서 한 모라로 간주되나, 원칙적으로는 단독으로는 존재하지 않고, 뒷 글자가 か·さ·た·ぱ행인 두 개의 가나 사이에 나타나는 형태로 나온다. 촉음이 있을 때에는 뒷 글자의 자음을 세게 발음한다. 가끔씩 감탄사를 표현할 때에 촉음 뒤에 글자가 없는 경우가 있는데, 이 경우에는 성문 파열음이 된다는 것이 정설이다.

표기[편집]

  • 가나로는 , 로 표기되나, 보통의 와 구분하기 위해 일반적으로 작게 , 로 표기된다.
  • 로마자로는 뒤에 계속되는 자음 문자를 겹쳐서 쓴다. 단, 헵번식 로마자 표기법에서 っち 부분의 ch 표기가 뒤따르는 경우에는 tch로 표기하기도 한다. (예: あった = atta, あっち = atchi/atti)
    • 컴퓨터로마자 입력에서는 tch가 인식되지 않고 대신 cch가 일반적으로 인식된다. 촉음 기호를 단독으로 치고자 할 때는 xtu, ltu, ltsu 등의 입력 방법이 있다.
  • 음운론에서의 음소의 표기로는 /Q/라고 표기한다.
  • 한글로는 무조건 촉음 앞 글자에 ㅅ 받침이 붙은 채로 표기된다.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