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적 단편에 부치는 비학문적인 해설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철학적 단편에 부치는 비학문적인 해설문》(덴마크어: Afsluttende uvidenskabelig Efterskrift til de philosophiske Smuler)는 쇠렌 키르케고르의 주요 저서 중 하나이다. 이 책은 헤겔의 철학인 헤겔주의(Hegelianism)에 대한 신랄한 공격이다. 또한 이 저서는 책에 나온 "주관성(주체성:Subjectivity)은 진리다"라는 언명 때문에 유명하다. 그 언명 또한 책의 전체적인 내용이 그러하듯이 헤겔의 철학에 대한 공격으로, 헤겔의 철학이 결정론으로 기우는 데 대한 비판이다. 헤겔의 체계에 반대하여 키르케고르는 자주 형이상학적 자유주의자의 입장이나 자유의지를 설명하였다. 하지만 자유 의지가 키르케고르의 실존주의를 명확히 이해하는 데 필수적인 것은 아니라는 주장이 있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책은 "철학적 단편"이란 제목의 책을 쓴 다음에 시리즈로 이어서 저술한 것이다. 이 책의 제목은 사실 반어적이다. 왜냐하면 이 책의 분량이 철학적 단편에 비하면 다섯 배나 많기 때문이다. 이 책에 나오는 설명에 따르면 "요한네스 클리마쿠스"는 이 책의 저자이고 키르케고르는 책의 편집자이다. 다른 그의 익명 저서에서처럼, 해설에는 키르케고르 자신의 신념이 드러나지 않는다. 그러나 그의 다른 익명 저서와는 다르게, 키르케고르가 자신의 이름을 편집자로 적어놓았다는 점에서, 이 책이 키르케고르의 저서 중에서 지니는 중요성을 알 수 있다.

철학적 단편 내용 대조 표[편집]

객관성 주관성(주체성)
객관적 진리는 인식 주체의 실존과 상관이 없는 주장과 연관되는 것이다. 역사, 과학, 사변적인 철학 모두 객관적 지식을 다룬다. 클리마쿠스에 따르면, 모든 객관적 지식은 의심하는 주체이다. 초점은 주장하는 것이 무엇이냐에 있다. 주관적 진리는 본질적이고 윤리-종교적인 진리이다. 이것은 외부 세계의 견해나 주장으로 구성된 것이 아니다. 이것은 내적 성찰과 체험과 특히 신과의 관계로 구성된다.
직접적인 의사전달 방식은 개인적인 체험이 없어도 이해하거나 의사소통할 수 있는 진술로 이루어진다. 객관적인 지식은 직접적으로 의사를 전달할 수 있다. 간접적인 의사전달 방식은 의사를 전달 받는 사람의 전적인 관심을 요구한다. 이 방식에서 의사를 전달 받는 사람은, 단순히 전달되는 것을 대충 듣기만 해서는 알아 들을 수가 없고, 반드시 전달되는 것을 체험하거나 예전부터 지금까지 계속 체험하고 있는 중이어야 한다.

외부 링크[편집]

서지정보[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