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로버트 젠킨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찰스 로버트 젠킨스
Charles Robert Jenkins

2007년의 찰스 젠킨스
출생 1940년 2월 18일(1940-02-18) (75세)
미국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리치스퀘어
거주지 일본 일본 니가타 현 소가 시
국적 미국 미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일본 일본
직업 군인, 작가
배우자 소가 히토미
병역 미국 육군 하사

찰스 로버트 젠킨스(영어: Charles Robert Jenkins, 1940년 2월 18일 ~ )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출신의 전 주한 미군 중사로 비무장지대(DMZ) 철책근무 당시인 1965년 1월 5일 새벽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투항했다. 그곳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당국의 지령에 따라 결혼한 납북 일본인소가 히토미와 결혼했는데, 그녀와 결혼하면서부터 탈북을 결심하다가 2004년에 결국 탈북에 성공하여 현재는 일본 니가타 현 사도 시(사도가 섬)에서 거주하고 있다.

월북 경위와 북한[편집]

젠킨스는 베트남 전쟁에 파병될 것을 두려워하여 베트남 전쟁 기간 동안만 북한에 잠시 숨어있기 위해 월북을 감행했다. 그러나 북한은 젱킨스가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독재 국가의 실체가 드러난 곳이었으며 젱킨스 자신이 "거대한 감옥"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열악했다. 물론 자신을 비롯한 제임스 드레스녹 등의 월북 미군들을 북한에서는 미제를 버리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스스로 선택한 영웅이라는 대외홍보용 자원으로 이용했기 때문에 비교적 융숭한 대우를 받았다. 그러나 대한민국이나 일본의 저소득층보다 생활수준이 떨어졌기 때문에 젠킨스는 바로 북한에 대해 염증을 느끼기 시작했다. 특히 일본에서 납치되어 북한으로 오게 된 일본인 여성인 소가 히토미[1]를 만나면서부터는 탈북을 결심하게 된다. 탈북 이후에는 아내의 국적인 일본의 영주권을 획득하였고, 현재까지도 젠킨스는 일본에서 살고 있다.

젠킨스는 탈북하여 일본으로 건너간 이후 미국의 군사재판에 회부되었는데, 당시 미국대통령이였던 조지 워커 부시는 젠킨스에게 중형을 선고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젠킨스가 기소되었을 당시가 미국 대통령 선거기간이였는데, 조지 워커 부시의 후임으로 버락 오바마가 미국의 대통령에 당선되자 오바마는 젠킨스에게 30일 금고형과 현역 부적합 전역으로 젠킨스의 월북행위를 일단락지었다.

이후 젠킨스는 아내인 소가 히토미와 자신의 자녀들과 같이 일본 국적을 취득하여 현재까지 일본에 거주하고 있다.

참조[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