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향성에너지 무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지향성에너지 무기(指向性 - 武器, 영어: directed-energy weapon, DEW) 또는 살인광선(殺人光線, 영어: death ray)은 전자기파 또는 입자 빔을 한 곳에 집중시켜 고출력을 생성하여 이를 표적에 발사함으로써 표적을 파괴 혹은 무력화시킬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미래 무기체계이다.

레이저 무기[편집]

2013년 폰스함에 장착된 AN/SEQ-3 레이저 무기 시스템
러시아 MAKS 에어쇼 2009에 전시된 콜추가 패시브 레이더

2008년 11월 13일, 미국 노스롭 그루만은 최초의 전투용 적합상태의 고체 레이저 무기를 소개했다. 퍼스트스트라이크는 15 kW 출력의 모듈식 레이저이며, 무게는 400 파운드(181 kg)이다. 7개 이상을 결합해 100 kW 레이저포를 만들 수 있다.

2013년 미국 해군USS 폰스 (LPD-15)함에 AN/SEQ-3 레이저 무기 시스템(LaWS)을 장착해 시험중이다. 폰스함 LaWS의 출력은 33 kW, 유효 사거리는 1.6km다.

2014년 9월, 보잉은 미국 육군의 HEL-MD 시제품을 공개했다. 플로리다 주 에글린 공군기지에서 150개의 공중 목표물을 요격하는데 성공했다. 트럭에 장착된 10 kw 출력의 레이저포이며, 사거리는 2 km 이다. 다음 단계 개발을 통해 60 kw 까지 출력을 올릴 것이다.

2015년 5월 9일, 모스크바서 열리는 제2차 세계대전 승전 기념식에 김정은이 참석을 취소했다. 이유는 러시아의 레이저포 설계도가 우크라이나를 통해 한국으로 유출되어서였다. 핵미사일 레이저 방어시스템은 콜추가 패시브 레이더와 레이저포로 구성되며, 레이더와 레이저포 전체의 설계도가 유출되었다. LIG 넥스원이 국가 연구개발 과제를 받아 러시아, 인도등의 관련분야 엔지니어들을 고용하여 가장 적극적으로 개발하고 있다.[1]

2015년 미국 아리조나 대학교는 기존의 레이저포 사거리를 11배 늘리는 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미국 공군 연구소(AFRL, Air Force Research Laboratory)에 기술이전되었다. 기존에는 출력 100 kw인 경우 사거리는 고작 5 km이었는데, 55 km로 늘어나는 신기술이 개발된 것이다.

2016년 8월, 미국 공군 연구소는 SHIELD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F-16, F-15 전투기의 600갤런 외부연료탱크 크기의 30 kw 지대공 미사일 방어용 레이저 무기이다. 노스롭 그루만이 개발업체로 선정되었다. 2019년에 시제품이 생산될 것이다. 전투기의 공대공 교전용 레이저포는 최소 300 kw 출력이 필요하며, 아직은 소형화가 힘들다.

2016년 12월 19일,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우주광학센터 연구팀이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공주대학교와 함께 실리콘 카바이드 소재로 만든 유효직경 160mm 냉각형 고속변형 반사경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공동 연구팀이 개발한 반사경은 열 배출이 탁월한 실리콘 카바이드 신소재로 만들어졌고 내부에 냉각수로가 있어 거울 표면에 40kW급의 고출력 레이저가 조사되더라도 열 변형을 일으키지 않는다.[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단독] 김정은 방러 취소, 러시아제 北핵 방어무기 한국유출 탓, 아시아투데이, 2015. 05. 04.
  2. 반사경으로 레이저 무기 타격 정확도를 높인다, 서울경제, 2016-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