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저 무기 시스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 문서는 AN/SEQ-3 레이저 무기 시스템에 관한 것입니다. 일반적인 레이저 무기에 대해서는 지향성에너지 무기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폰스함에 장착된 AN/SEQ-3 레이저 무기 시스템

AN/SEQ-3 레이저 무기 시스템(LaWS)은 미국 해군이 개발중인 레이저 대포이다. 2013년 USS 폰스 (LPD-15)에 장착해 시험중이다.

2010년 크라토스사는 1,100만 달러 계약을 미국 해상 전투 센터(NSWC)와 체결했다. 2012년 NSWC는 레이저 CIWS 시스템으로 UAV를 요격하는 실험을 했다.

LaWS는 CIWS로만 개발되고 있으며, 아직은 미사일 요격, 대형 비행기, 선박, 잠수함에 대한 개발 계획은 없다. LaWS는 고출력시 파괴, 저출력시 경고용으로 사용될 수 있다.

레이저 CIWS는 싼 비용이 장점이다.

2013년 9월, 폰스함에 AN/SEQ-3 Laser Weapon System이 시험장착되었다. 미사일 1개 제조비가 약 100만 달러(12억원)인데 비해 레이저와 레일건 무기 1회 발사 비용이 1달러(1,200원)이하다.[1]

폰스함 LaWS의 출력은 33 kW, 유효 사거리는 1.6km다. 절단기 등에 쓰이는 고출력 레이저 발진장치 6개에서 나오는 광선을 한 곳에 집중시키는 방식으로 구성됐으며, 미 해군의 기술연구기관인 해양 시스템 사령부에서 7년간 4천만 달러(약 438억원)를 들여 개발했다.[2] LaWS는 레이저 무기지만 영화에서처럼 에너지 빔이 눈으로 보이는 건 아니다. 영상에서 강력한 파괴력을 과시한 LaWS는 레이저포 1발당 비용이 0.59달러에 불과하다.[3] 2020년 알레이 버크급 이지스함에 유효사거리 5 km인 100 kW 출력의 레이저포를 실전배치할 계획이다.

해군 연구소는 현재 105 kw를 실험중이고, 앞으로 300 kw로 출력을 높이는 연구를 할 것이다.

사거리[편집]

2015년말 미국 아리조나 대학교는 기존의 레이저포 사거리를 11배 늘리는 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미국 공군 연구소(AFRL, Air Force Research Laboratory)에 기술이전되었다.[4] 기존에는 출력 100 kw인 경우 사거리는 고작 5 km이었는데, 55 km로 늘어나는 신기술이 개발된 것이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미 해군, 스타워즈 같은 첨단 레이저 포 올해 말 첫 배치, 뉴시스, 2014-02-18
  2. 미 해군 "2020년대초 함정 레이저무기 일상화", 연합뉴스, 2014-12-11
  3. '사거리 1.6km' 美 레이저포 화력 시범, 전자신문, 2014-12-15
  4. 원자탄의 천적 레이저 포(砲) 발사성공, 주간한국, 2016.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