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 우세 언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주제 우세 언어(主題 優勢 言語, topic-prominent language)는 언어학에서, 문장의 주제[화제]가 통사론상으로 정해져서 내용이나 뜻이 분명하게 드러나지만, 주어는 중시되지 않는 언어를 이르는 용어이다. 주제 우세 언어를 대표할 정도로 전형이 될 만한 특징이 있는 언어로서 한국어, 일본어, 중국어, 인도네시아어, 자와어를 위시해 동아시아 지역에서 사용되는 여러 언어가 있다.

주제는 한국어처럼 보조사 '은/는'으로 표시되거나 중국어나 자와어처럼 어순상 문두에 표시되는 때가 있는데 외양상 주어와 구별하기 어려운 때가 잦다. 이와는 반대로 영어를 위시한 많은 인도유럽어는 주어가 명확히 드러나지만, 주제는 문법상으로 드러나지 않아서 주격 우세 언어라고 할 수 있다. 주제 우세 언어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 일반으로 주어를 드러내지 않아도 되고[1], 동사의 인칭 변화에서 영어의 'It rains.'와 같은 비인칭주어 형태가 없는 것.
  • 한국어에서 '코끼리는 코가 길다.'라고 할 때처럼 주어 중출 형태가 문법상으로 나타날 수 있는 것.
  • 요리를 주문할 때 "저는 구운 거요."[2] 라고 할 때처럼 주제와 주어가 다르게 고려되지 않아서 주격 우세 언어로 직역할 때 의미를 제대로 전달하기 어려운 구문이 있는 것.

주격 우세 언어에도 어순이나 정황을 이용해 표시하거나 '은/는'에 해당하는 조사를 사용하는 등 나름대로 화제를 강조하는 방법이 있을 수 있으며, 주격 우세 언어라도 의미상주어와 형식상 주어가 다른 때도 잦다. 영어에서 자주 발생하는 가주어 진주어 구문이 좋은 예이다.

주석[편집]

  1. 그러나 드러낼 수는 있는 때도 있다. 주제 우세 언어를 대표할 정도로 전형이 될 만한 특징이 있는 한국어에서 보조사 '은/는'와는 별도로 격조사 '이/가'가 따로 있는 때.
  2. 이 예는 일본어로는 '뱀장어 문장[うなぎ文]'이라 하는데 奥津敬一郎의 『뱀장어 문장의 문법(「ボクハ ウナギダ」の文法—ダとノ)』, 쿠로시오출판(くろしお出版), 1978, 21쪽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