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물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서양미술
분야
미술사
v  d  e  h

정물화(靜物畵)란 그림의 표현 대상에 따라 구분하는 미술의 한 유형이다. 한국어의 정물화라는 단어는 영어(Still life)와 독일어(독일어: Stilleben)의 뜻을 따온 것이다.

정의[편집]

프랑스어의 과장된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정물화란 자연적 환경과는 동떨어진 장소에 움직이지 않는 (죽은) 대상을 화가의 미적 시각에 따라 화폭에 담는 그림의 한 형태이다. 정물화에서 흔히 보게되는 이 죽은 대상들은 과일, 꽃, 채소, 도자기, 유리잔, 식기, 고기나 새, 책상보나 커튼 등이며, 경우에 따라서는 살아있는 대상들 개나 사람이 정물화의 배경에 들어가기도 한다.

정물화의 탄생[편집]

르네상스가 종말을 맞이할 즈음, 미술시장은 귀족과 고위 성직자뿐만 아니라 부유한 부르주아지와 떠오르는 상인계급을 포함 할 정도로 확장되었다. 이러한 변화는 새로운 주제를 도입하는 기회가 되었다. 인간의 존재는 배제한 채, 생명이 없는 사물만을 그리는 것이 독자적인 주제가 되었다. 이 장르는 재능있는 전문가들의 작품으로 인해 그 자체의 위엄을 갖추게 되었고, 곧 새로운 의뢰인들의 인기를 얻게 되었다.

이 당시 정물화 장르는 유럽전반, 특히 북유럽 국가에서 두드러지게 발전했다.[1]

대표적 화가[편집]

각주[편집]

  1. 스테파노 추피. 《천년의 그림여행 p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