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길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장길산(張吉山, ?~?)은 조선 숙종 때의 도적이다. 조선왕조실록의 숙종실록에 장길산에 관한 기사가 짧게 언급되어 있으나 생몰 연도나 다른 행적에 대해서는 기록되어 있지 않다. 소설가 황석영의 《장길산》과 이를 원작으로 하는 만화장길산》, 드라마장길산》등이 제작되어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졌다.[1]

실록[편집]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장길산 관련 기사는 2개이다. 하나는 1692년 평안도 양덕현에서 장길산을 잡으려 하였으나 실패하여 그 고을 현감을 좌천시켰다는 기록이고[2], 다른 하나는 1697년 이익화, 장영우 등의 반역 모의와 관련되어 이들이 장길산과 연루되어 있다고 주장된 부분이다.[3] 특히 1697년의 실록 기사에서 숙종은 다음과 같이 하교하였다.

극적 장길산은 날래고 사납기가 견줄 데가 없다. 여러 도로 왕래하여 그 무리들이 번성한데, 벌써 10년이 지났으나, 아직 잡지 못하고 있다. 지난번 양덕에서 군사를 징발하여 체포하려고 포위하였지만 끝내 잡지 못하였으니, 역시 그 음흉함을 알 만하다. 지금 이영창의 초사를 관찰하니, 더욱 통탄스럽다. 여러 도에 은밀히 신칙하여 있는 곳을 상세하게 정탐하게 하고, 별도로 군사를 징발해서 체포하여 뒷날의 근심을 없애는 것도 의논하여 아뢰도록 하라.

 
— 조선왕조실록, 숙종 31권

실록은 장길산이 도적 무리의 우두머리였고 일부 반역에도 연루되어 있는 것으로 기록하고 있다. 또한, 홍길동, 임꺽정과 달리 장길산의 체포 기사가 실록에 없는 것으로 보아 장길산은 체포되지 않은 것으로 추측된다.[4]

문학과 예술[편집]

황석영이 장길산을 주인공으로 한 소설을 쓴 이래 같은 이름의 만화, 드라마 등이 제작되었다.

각주[편집]

  1. 오태호, 《황석영의 장길산 연구》, 한국문학도서관, 2007, ISBN 10-90-50048330.
  2. 도적 괴수 장길산을 놓친 현감을 죄주게 하다.
     
    — 숙종 24권, 18년(1692년 임신 / 청 강희(康熙) 31년) 12월 13일(정해) 3번째기사, 조선왕조실록
  3. 반역 모의에 관련된 이절·유선기 등은 복주되고 이익화·장영우 등은 귀양 보내다.
     
    — 숙종 31권, 23년(1697년 정축 / 청 강희(康熙) 36년) 1월 10일(임술) 3번째기사, 조선왕조실록
  4. 앞의 책
  5. 황석영의 장길산, 길따라 풀잎문학여행 까페,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