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가장 긴 하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일본의 가장 긴 하루
日本のいちばん長い日
감독 오카모토 기하치
각본 하시모토 시노부
출연 미후네 도시로
구로사와 도시오
류 치슈
배급사 도호
개봉일 1967년 8월 3일 (일본)
시간 157분
국가 일본
언어 일본어

일본의 가장 긴 하루》(일본어: 日本のいちばん長い日 (にほんのいちばんながいひ))는, 1967년에 개봉된 일본 영화이다. 제작 및 배급은 도호(東宝)에서 한 흑백 영화이다. 오야 소이치(大宅壮一)의 이름으로 발표된 논픽션인 《일본의 가장 긴 하루》(日本のいちばん長い日)[1]를 도호 35주년 기념 작품으로서 영화화했다.

개요[편집]

제목인 "일본의 가장 긴 하루"란 각료들이 어전 회의에서 항복을 결정한 1945년 8월 14일(12:00)에서부터 천황이 국민에게 육성 라디오 방송을 통해 포츠담 선언 수락을 알린 8월 15일 정오(12:00)까지의 24시간을 가리킨다.

육군 장교들의 반란(궁성 사건)이나 아쓰키 비행장의 고조노 야스나(小園安名) 대좌의 반란, 정부 수뇌부들의 고뇌를 통하여 일본 제국 최후의 하루를 그렸다. 테마와는 달리 이상하게도 나레이션이 많은 것도 영화 팬들 사이에 많은 논의를 불러일으켰다. 지금도 각본가 하시모토 시노부(橋本忍) 론(論)의 중요한 테마이다.

원작자는 "1억 총백치"(一億総白痴) 등의 명언을 남긴 비평가 오야 소이치이지만, 당시 문예 춘추 사원이었던 작가 한도 가즈토시의 작품이다. 배우진도 미후네 토시로(三船敏郎) 이하 호화 배역들로 이루어져, 이른바 올스타 영화가 되었다.

마지막의 청년 장교들이 질주하는 모래사장의 광장은 실제 고쿄(皇居)의 니주바시(二重橋) 앞이며, 촬영 허가가 내려지지 않은 장소였다. 감독 오카모토 기하치 (岡本喜八)는 체포를 무릅쓰고 게릴라적으로 로케를 감행했다고 한다.

스탭[편집]

출연[편집]

각주[편집]

  1. 초판은 1965년에 문예 춘추에서 출간되었고, 나중에는 가도카와 문고에서 출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