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더 파크 홈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인사이드 더 파크 홈런(영어: inside-the-park home run[※ 1]) 또는 레그 홈런(leg home run) 혹은 쿼들러플(quadruple, 4루타)은 야구장 필드 안으로 타구가 떨어진 상태에서 기록되는 홈런이다. 즉, 타구가 외야 펜스를 넘지 않은 페어 존에 떨어진 후, 그 타구를 야수들이 처리하기 전에 홈으로 들어오는 경우다. 상대 야수의 플레이 중 실책이 포함되면 인사이드 더 파크 홈런으로 인정되지 않는다. 이는 2008년 8월 3일에 동군과 서군과의 8회초 경기에서 한 번 있었는데 서군의 이용규가 친 것이 안타가 되어서 3루까지 진루했으나 3루수의 실책까지 겹쳐 이용규인사이드 더 파크 홈런으로 인정되지는 않았다.[1] 그리고 2011년 6월 17일목동야구장에서 넥센 히어로즈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0-7로 뒤진 5회초 롯데의 정훈이 선두타자로 나서 우중간을 가르는 안타를 친 후 다이아몬드를 끝까지 돌아 홈까지 밟았다.[2]

한편 한국 프로 야구에서 가장 많은 인사이드 더 파크 홈런을 기록한 선수는 전 롯데 자이언츠 선수였던 김응국 한화 이글스 코치로 통산 3개를 기록했다.

대한민국[편집]

2012시즌[편집]

2013시즌[편집]

2014시즌[편집]

2015시즌[편집]

없음

2016시즌[편집]

2016년 8월 11일 KIA 타이거즈김주찬(2점) 상대투수 : 넥센 히어로즈스캇 맥그레거 고척스카이돔

2017시즌[편집]

2017년 4월 18일 KIA 타이거즈이명기(3점) 상대투수 : kt 위즈고영표 수원KT위즈파크

2017년 5월 14일 LG 트윈스채은성 상대투수: 한화 이글스송창식 잠실야구장

2017년 6월 18일 LG 트윈스손주인 (1점) 상대투수: KIA 타이거즈손영민 광주 KIA 챔피언스 필드

2018시즌[편집]

2018년 5월 1일 두산 베어스정진호(1점) 상대투수: KT 위즈피어밴드 잠실야구장

각해[편집]

  1. 그라운드 홈런은 일종의 콩글리시이며, 러닝 홈런재플리시이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