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갑인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주갑인상(二周甲引上)은 일본 역사서 일본서기(日本書紀)의 편집자들이 일본의 역사 연대를 끌어올리려고 사실(史實)을 120년(2갑자)가량 앞당겼다는 가설이다.

이주갑인상은 백제(百濟)와 관련된 일본서기의 내용에서 알 수 있다. 일본서기는 근초고왕(近肖古王)의 등극을 224년의 일로, 그 다음 임금인 근구수왕(近仇首王)의 등극을 255년의 일로 적고 있다. 그러나 삼국사기에 기술된 두 왕의 등극 연대는 각각 344년375년으로, 정확히 120년이 차이난다. 그러나 모든 기록이 이주갑인상된 것은 아니며, 따라서 일본서기의 기록은 이주갑인상이 된 부분과 되지 않은 부분이 뒤섞여 있다. 이 때문에 일본서기는 사료로서 낮은 점수를 받게 된다.

또 문제가 되는 연도인 서기 1세기 ~ 4세기 무렵의 덴노(당시에는 왜왕)들은 재위기간이 대부분 70년을 넘고, 나이 또한 100살에 가까운데, 이는 전란 끝에 왕위에 오른 것으로 보이는 히미코(卑彌呼) 등의 역사를 없애기 위해 의도적으로 재위기간을 늘린 것이 아니냐는 설이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