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현진 (독립운동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임시의정원 동료들과 함께. 앞줄 가운데 안창호 왼쪽이 윤현진

윤현진(尹顯振, 1892년 ~ 1922년)은 일제 강점기의 독립운동가이다. 호는 우산(右山), 경상남도 양산시 출신. 1914년 일본 메이지대학(明治大學)에 유학, 법학을 공부한 뒤 귀국하여 대동청년당(大東靑年黨)에 들어가 안희제(安熙濟), 서상일(徐相日) 등과 함께 독립운동에 투신하였다. 그 후 독립운동자금을 모금하기 위해 동지들과 함께 공동소비조합(共同消費組合)을 설립, 자금 1만 2천원을 모금, 마련하고 동지들과 부산에서 백산상회(白山商會)를 경영하였다.

3.1운동미국인 선교사를 통하여 자금 30만원을 상하이 임시정부로 보내고, 일본 경찰의 감시를 피해 중국으로 탈출, 대한민국 임시정부 재무부 차장이 되었다.

사후[편집]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1995년 6월 23일 대전국립묘지에 안장되었다.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