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선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윤선각/국형(尹先覺/國馨), 1543년 ~ 1611년)은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본관파평(坡平).

생애[편집]

1568년에 별시문과에 급제하여 정언, 전라도 도사, 수찬, 응교, 전한, 동부승지, 좌부승지, 부제학, 좌승지 등을 지냈다.

1592년 충청도 관찰사가 되어 임진왜란이 되자 삼도근왕병 8만으로[1][2][3]일본군에 맞서 싸우다가 이광과 함께 용인 전투에서 크게 패배했다. 이 전투로 인해 파직되었으나 다시 재등용되어 장례원판결사, 병조참판으로 특진관을 겸했고 동지중추부사를 거쳐서 광해군 초기에 공조판서를 지냈다.

가족 관계[편집]

  • 증조부 : 윤지숭(尹之崇)
    • 할아버지 : 윤정림(尹廷霖)
      • 아버지 : 윤희렴(尹希廉)
      • 어머니 : 이여경(李餘慶)의 딸
        • 부인 : 조수(趙琇)의 딸
          • 아들 : 윤의립(尹義立)
          • 자부 : 정약(鄭爚)의 딸
          • 자부 : 박문영(朴文榮)의 딸
          • 아들 : 윤경립(尹敬立)
          • 자부 : 이호약(李好約)의 딸

관련 작품[편집]

각주[편집]

  1. 선조 29권, 25년(1592 임진 / 명 만력(萬曆) 20년) 8월 26일(계축) 1번째기사 호성감 이주를 인견하고 고경명의 사망, 승군의 활약 등을 묻다
  2. 기재사초
  3. 선조 140권, 34년(1601 신축 / 명 만력(萬曆) 29년) 8월 28일(계사) 2번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