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프로젝트토론:삼국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삼국지와 관련된 몇몇 문서명의 표기[편집]

본 주제에서 토의하고자 하는 문서명은 두 가지입니다.

공교롭게도 두 문서 모두 삼국지와 연관이 있는 문서들인지라 여기에 토론장을 잡게 되었다는 점 우선 설명드립니다.

두 문서의 공통점은 현재 문서명인 전자 (바이디 성, 우장위안)에 비해 후자 (백제성, 오장원) 쪽이 더 많이 알려져있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두 문서의 차이점은

  • 바이디 성 (백제성) - 고대 중국 당시 지어진 건축물
  • 우장위안 (오장원) - 현재까지 남아있는 지명이라는 점입니다.

현재 위키백과의 관례를 보면

  • 고대 중국에서 지어진 건축물 - 한자를 그대로 읽는 표기를 사용
  • 현재까지 남아있는 중국의 지명 - 현대 중국어 표기를 사용

이러한 구조로 되어있다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기본적인 설명은 여기까지고, 해당 문서들의 표제어를 어떻게 정할지에 대해 많은 편집자들의 토론이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덧붙여서 제 개인적인 소망으로는 이 안건이 올해 내로 결론이 났으면 좋겠습니다. --110.70.26.63 (토론) 2018년 12월 21일 (금) 01:15 (KST)

장양 (치숙), 장양 (후한), 진기 (양주) 등 괄호속 표제에 대하여[편집]

하내태수 장양을 '장양 치숙'으로 검색해 위백으로 들어올 이는 별로 많지 않을 것 같습니다. (삼국지 장양 네이버, 삼국지 장양 구글) 원술 부하 진기 역시 진기 양주로 검색할 이는 별로 많지 않을 것 같습니다. (삼국지 진기 네이버 삼국지 진기 구글) 사전을 찾는 이유는 해당 인물을 잘 몰라서인데 자(字)나 출신지 같은 걸로 구분하면 이를 찾는 이들이 좀 힘들 것 같습니다. 장양이나 진기나 각각 장양 (후한), 진기 (원방) 항목과 겹쳐 헷갈린단 점도 있고요. 이에 보다 접하기 쉬운 특징? 정체성? 같은 것을 고민해볼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이에 장양 (후한)장양 (후한 십상시) or 장양 (후한 환관), 장양 (치숙)장양 (후한 태수), 진기 (원방)진기 (후한), 진기 (양주)진기 (원술 휘하)로 바꿔보려 하는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덧붙여 다른 표제들의 괄호 속 설명 역시 이런 식으로 고민해가며 정한다면 설사 손톱만큼일지라도 검색 유입에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9년 4월 1일 (월) 23:45 (KST)

문서 구분자가 아닌, 본문에 내용을 넣으면 되지 않을까요? 구분자는 동음이의어 구분을 위한 것입니다. 동명이인이 없는 삼국지 등장인물도 (삼국지) 식의 확장자를 가지도록 할게 아니라면요. -- ChongDae (토론) 2019년 4월 3일 (수) 17:01 (KST)
본문에 내용을 넣는 것은 당연한 것이고, 말씀하신대로 동음이의어 문서 표제의 괄호 속 설명이 무엇이 더 알맞겠느냐는 것입니다. '동명이인이 없는 삼국지 등장인물도 (삼국지) 식의 확장자를 가지도록' 하는 것은 제안한 바도 전혀 없거니와 이 건과도 상관이 없는 말씀이십니다.
혹여 몰라 다시 한번 설명을 붙입니다. 백과사전은 보통 검색을 통해 유입됩니다. 그런데 현행 장양 (치숙) 문서와 장양 (후한) 문서는 서로 '자'와 '국적'으로 구분하고 있어 해당 문서를 잘 모르는 독자들의 유입을 기대하기가 어려운 구조입니다. 더구나 장양 (치숙) 역시 후한 사람인지라 애당초 그 구분조차 잘 되지 않는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이 오직 이 문서들뿐만이 아니기에 뚜렷한 반론이 없다면 이 사례를 준용하여 다른 표제들도 바꾸려 합니다. 보통 검색 확률이 높은 설명일수록 구분하기도 좋은 설명인 경향이 큽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9년 4월 6일 (토) 09:30 (KST)
해당 토론에 따라 이대로 천천히 진행하겠습니다. 이 토론은 백:의견 요청 과정을 거쳤습니다. 감사합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9년 5월 7일 (화) 10:33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