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음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시화방조제 건설로 인해 육지화된 우음도 주변 모습

우음도(牛音島) 혹은 음섬(音-)은 경기도 화성시 송산면 고정리에 있던 섬으로, 1994년 시화방조제 건설로 인해 육지가 되었으며, 간척사업이 끝난 지금은 한국수자원공사 주도로 송산그린시티 개발이 예정된 지역이다. 섬이었을 때 총 면적은 0.42km2이었으며, 인구 100여명이 살던 반농반어의 작은 섬이었다.

고정초등학교 우음분교가 있었지만 1997년 9월 1일에 폐교되었다. 이 섬에서는 3년에 한번씩 당산제가 열렸으나, 현재는 명맥이 끊겼다. 변성암 복합체가 알려져 있다.

지명 유래[편집]

바람이 세게 불면 육지에서 울음 소리가 들린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