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사 (칭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열사(烈士, 문화어: 렬사)는 나라를 위하여 절의를 굳게 지키며 자신의 뜻을 죽음으로서 펼친 사람을 이르는 칭호이다. 주로 맨몸으로 항거한 사람을 가리켜서 무력으로 항거하는 의사와 구별된다. 이 칭호는 국가에서 공식적으로 지정하는 것이 아니다.

대표적인 예로 유관순 열사, 이준 열사, 이한열 열사, 박종철 열사, 전태일 열사가 있다.

같이 보기[편집]

의사(義士)라는 칭호는 직접적인 행동(주로 폭력적인 행동)으로 항거를 하고 죽은 사람을 일컫는 칭호로서, 열사와 대비된다.

의사의 대표적인 예로 안중근 의사, 윤봉길 의사, 이봉창 의사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