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른스트 우데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ilitary.png
에른스트 우데트
Ernst Udet
Bundesarchiv Bild 146-1984-112-13, Ernst Udet.jpg
생애 1896년 4월 26일 - 1941년 11월 17일
출생지 독일 제국 프랑크푸르트암마인
사망지 나치 독일 베를린
복무 독일 제국(1918년까지)
바이마르 공화국(1933년까지)
나치 독일
복무 기간 1914년 – 1919년
1934년 - 1941년
최종 계급 상급대장 금장 상급대장(Generaloberst)
근무 독일 제국 항공대 제4, 11, 15, 37 전투비행대대
지휘 제37전투비행대대
제4전투비행대대
주요 참전 제1차 세계 대전

제2차 세계 대전

서훈 내역 푸르 르 메리트 군사훈장

2급 1914년형 철십자장 1급 1914년형 철십자장 호엔촐레른 왕가장 기사 2급 1939년형 철십자 약장 1급 1939년형 철십자 약장 DEU EK Ritter BAR.svg

에른스트 우데트(Ernst Udet, 1896년 4월 26일 - 1941년 11월 17일)는 독일의 공군 군인이다.

19세 때 독일 제국 항공대에 입대하였고, 제1차 세계 대전 동안 적기 총 62기를 격추한 에이스 전투조종사가 되었다. 이는 종전 때까지 생존한 에이스들 중 최고 기록이며, 독일군 전체 에이스 중에서는 만프레트 폰 리히트호펜 남작(80기 격추) 다음의 2위이다. 우데트는 제1전투비행단의 리히트호펜 비행단장 밑에서 비행대대장으로 근무했고, 리히트호펜이 전사한 후에는 헤르만 괴링을 상관으로 모셨다.[1]

1833년, 우데트는 나치당에 입당하였고 신생 독일 공군 초기의 핵심 인물이 되어 연구개발을 담당했다. 급강하폭격기 도입에 영향을 미쳤으며, 1939년에는 공군 장비 부문 국장이 되었다. 그러나 행정직이 적성에 맞지 않아 스트레스에 시달렸고, 알코올 중독에 빠졌다. 바르바로사 작전이 개시되자 공군의 자원 수요량이 독일의 생산능력을 초과하기 시작했고, 나치당과의 관계도 점점 소원해지자 우데트는 1941년 11월 17일 자기 머리를 총으로 쏘아 자살했다.

각주[편집]

  1. Sherman, Stephen. “Ernst Udet - Second Highest German Ace of WWI”. 《acepilots.com》. 2012년 2월 2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