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율유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야율유가(耶律留哥, 1165년 ~ 1220년)는 금나라의 장군이자, 거란족의 유민이었다.

1212년 거란의 옛 영토인 만주 서남부의 요하에서 야율유가가 반란을 일으켰다. 거란인들은 몽골계 언어를 사용했기 때문에 퉁구스계 언어를 사용하는 금나라여진족보다는 몽골과 더 친밀한 유대를 가지고 있었다.

야율유가는 몽골의 도움으로 요양을 빼앗고 요나라를 세웠으며 1220년 죽을 때까지 몽골의 가장 충성스러운 신하로서 몽골과 함께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