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토노프 An-225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안토노프 An-225와 다른 비행기들간의 크기 비교:
     An-225     Hughes H-4 Hercules     보잉 747-8     에어버스 A380-800

안토노프 An-225소련의 항공기 제작사 안토노프가 개발한 화물기로 현재 비행하고 있는 모든 항공기 중 가장 큰 규모를 가지고 있다. 1988년 생산된 이래 단 한대밖에 제작되지 않았고, 2004년 세계에서 가장 큰 항공기로 기네스북에 기록되었다.

역사[편집]

1988년 11월 21일 첫 비행을 하였다. 1989년 3월 22일키예프에서 3시간 반 동안 비행을 했는데 이륙 중량 50만 8200㎏, 페이로드 15만 6300㎏으로 2,000㎞의 일주 코스를 고도 1만 2340m에서 시속 813㎞의 속도로 비행하면서 한꺼번에 106개의 세계 기록을 세웠다.

1990년 영국에서 개최된 항공쇼에 참가하기 위해 날아 왔을 때 그 엄청난 크기에 관중들이 압도 되었다고 한다. 이륙 최대 중량은 600톤에 이르는데 이것은 보잉 747의 이륙 중량보다 200톤이나 더 무거운 것이다.

현재 1대만 보유하고 있으며 안토노프 항공으로 운항한다. 한편 소련이 붕괴 이후 우주 계획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끊기면서 안토노프에서 민간 수송기로 전환을 모색하고 있다. 하지만 그 운용 비용이 너무 많이 들면서 2012년 현재 한 건의 수주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항[편집]

소련 최대의 항공기 제작사인 안토노프가 기존의 4개 제트 엔진이 달린 수송기 안토노프 An-124의 주날개를 15m, 동체를 7m 연장하고, 꼬리날개를 쌍수직 꼬리날개로 개조했다. 폭 88.4m, 길이 84m, 높이 18.1m, 주날개면적 905㎡, 최대 탑재량 25만㎏, 이륙최대중량 60만㎏의 항공사상 최대의 수송기로 순항속도는 시속 700∼850㎞, 항속거리는 4,500㎞이며, 승무원은 6명까지 탑승한다.

호칭의 변천[편집]

우크라이나어로 꿈이란 뜻의 므리야란 이름으로 불린다. 북대서양 조약 기구에서 카자크란 별명으로 부른다. 개발의 주목적은 당시 소련우주 왕복선 부란과 그 추진 로켓 등을 동체 위에 싣고 발사 기지까지 공수하기 위한 것이다.

한국 방문[편집]

2012년 1월 7일, 항공기가 인천국제공항에 착륙하여 여러 화물을 전해 주고 돌아갔다.

사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