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수 (1853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안경수
安駉壽
前 조선국 병조 사복시 경무사
임기 1896년 ~ 1897년
군주 고종
신상정보
출생일 1853년
출생지 조선 경기도 안성군
사망일 1900년 (48세)
사망지 대한제국의 기 대한제국 한성부
본관 죽산(竹山)
경력 문신, 정치가, 철학자, 시인, 저술가
독립협회 회장
정당 온건개화파
부모 안광묵(부)
친인척 안기(할아버지)
안국선(이복 조카)
안회남(이복 종손자)
안막(이복 종손자)
별명 자(字)는 성재(聖哉)
시호(諡號)는 의민(毅愍)

안경수(安駉壽, 1853년 ~ 1900년)는 조선 후기의 문신, 개화파 정치인으로 독립협회의 초대 회장이다.

본관은 죽산(竹山)으로 자(字)는 성재(聖哉)이며 시호는 의민(毅愍)이다. 1893년 전환국방판으로 일본의 화폐 주조를 시찰하고 돌아와 조선에 신화폐를 주조하는 사업을 주관하였다. 전형적인 출세주의 인간형이라를 평가를 받는다.[1]

생애[편집]

안광묵(安光默)의 서자(庶子)로 출생하여 일본을 왕래하다가 1887년 주일 공사 민영준의 통역관으로 출세하였다.

1894년 동학농민운동 때는 개화 친일 정객으로 협상과 사태 수습에 나섰다.

일본 문물 수용을 적극 찬성하면서 화약 생산을 위한 제약소(製藥所)를 설립하고[1], 신식 화폐 발행에 주력했다. 갑오경장 때 핵심적 친일 관료로 활약[1] 했으나, 1895년 삼국 간섭 뒤 근왕파로 변신하여 경무사, 군부 대신을 지내고, 을미사변춘생문 사건에 가담하여 그 계획을 당시 외부대신이었던 운양 김윤식에게 누설하였다.[1]

2․3차 김홍집(金弘集) 내각에서 각각 탁지부협판(度支部協辦)․군부대신을 지냈다. 을미사변(乙未事變)에 연루되어 한때 파면되었으나 곧 중추원의관(議官)에 복직하였다.

그러나 춘생문사건(春生門事件)의 주동자로 3년 징역을 선고받고 풀려났다. 1896년 아관파천 뒤 경무사가 되었고, 1897년 독립협회가 설립되자 초대 회장이 되었으며, 대조선저마제사회사 사장을 지냈다. 1898년 다시 반황제파로 변신하여 그해 김재풍(金在豊) 등과 함께 황제 양위 음모를 꾸미다가 발각되어 주동자들이 체포되면서 그는 일본으로 망명하였다.

1900년 귀국하여 재판을 받고 이준용(李埈鎔)의 모역사건을 눈감아준 혐의로 사형에 처해졌다. 1907년 신원(伸寃)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 안기(安棋)
  • 아버지 : 안광묵(安光默)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한영우 (2001년 10월 20일). 《명성황후와 대한제국》 초 1쇄판. 서울: 효형출판. 65쪽 본문 및 각주 59쪽. ISBN 89-86361-5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