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의 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악마의 시(The Satanic Verses)》는 1988년 9월 26일 영국에서 출판된 살만 루시디의 소설이다. 무함마드의 생애를 다룬 이 소설은 대한민국에서는 연세대 교수인 김진준에 의해 번역(《악마의 시》(상·하), 문학세계사, 2001년)되었다.

이슬람교에 대한 모독[편집]

이슬람 법학자의 타바리에 의하면, 예언자 무함마드는 일찍이 메카의 다신교의 신을 인정하는 장귀를 읽어 내렸다고 하는 내용의 일이 기록되고 있다. 후에 무함마드는, 그 장귀를 신의 예언에 의하는 것은 아니고 악마에 의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것이 이 책 원제의 의미이다. 그 밖에도 이슬람교에 대한 야유로 해석될 소지가 있어 이슬람교에 대한 도발로 받아들여졌다.

사형 선고와 그 영향[편집]

이 문단의 일부는 오래된 정보를 가지고 있어 최신 정보로 교체되어야 합니다. 검토 후 최신 사건이 반영되도록 문서를 수정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 1989년 2월 14일
    • 이란의 이슬람교 지도자 루홀라 호메이니가 궐석 재판에서 저자인 루시디와 책 발행에 관련된 사람 등에게 사형을 선고했고 루시디는 영국 경찰에 의해 엄중하게 보호되었다. 사형 선고는 이슬람법의 해석인 파트와(fatwa)로써 선고되었다.
  • 1989년 2월 15일
    • 이란의 한 재단에서 파트와의 실행자에 대한 고액의 현상금이 제시된다.
  • 1989년 6월 3일
    • 호메이니가 심장 발작으로 사망하였으나 파트와의 철회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파트와는 이를 발한 본인 이외는 철회할 수 없기 때문에 이후에 철회할 수 없게 되었다.
  • 1993년
    • 터키어 번역자가 참가한 집회에서 누군가의 습격을 받았고 이 과정에서 37명이 사망했다.
  • 1998년
    • 이란 정부는 파트와를 철회할 수 없지만 향후 일절 관여하지 않고 현상금도 주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참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