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씨식사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시씨식사사》(중국어 간체자: 施氏食狮史, 정체자: 施氏食獅史, 병음: Shī Shì shí shī shǐ)는 중화민국 초기의 언어학자자오위안런이 쓴 서로 다른 성조의 shi (스)로만 되어 있는 유희시(遊戱詩)이다. 한자로 쓰면 이해할 수 있지만 병음으로는 해석이 곤란하다. 이 시는 중국어의 라틴문자화가 불합리하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 같지만, 실제 자오위안런은 국어라마자 제정의 주요 일원이었으므로, 중국어의 라틴문자화가 백화문에는 적합하지만 문어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것을 설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

원문[편집]

石室詩士施氏,嗜獅,誓食十獅。氏時時適市視獅。十時,適十獅適市。是時,適施氏適市。氏視是十獅,恃矢勢,使是十獅逝世。氏拾是十獅屍,適石室。石室濕,氏使侍拭石室。石室拭,氏始試食是十獅。食時,始識是十獅屍,實十石獅屍。試釋是事。

趙元任 《施氏食獅史》

석굴에 사는 시인 시(施)씨사자가 좋아서 사자 열 마리를 먹겠노라 맹세했다. 그는 때때로 사자를 보러 시장에 갔다. 열 시가 되자 사자가 시장에 왔다. 그러자 그가 열 마리의 사자를 보고, 자신 있는 활솜씨로 열 마리 사자를 죽였다. 그는 열 마리의 사자 시체를 석굴로 가져갔다. 석굴이 습해, 심부름꾼에게 석굴을 청소시켰다. 석굴이 깨끗해지자, 그는 사자 열 마리를 먹어보기 시작했다. 먹어보니, 그는 열 마리 사자 시체가 실은 열 덩어리의 돌 사자 시체라는 것을 깨닫게 됐다. 이게 무슨 일이란 말인가.

자오위안런 《시씨식사사》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