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에 하루카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스에 하루카타 또는 다카후사(일본어: 陶晴賢 (すえ はるかた) 또는 隆房 (たかふさ), 1521년 ~ 1555년 음력 10월 1일)는 센고쿠 시대의 무장으로 스오 오우치 씨의 중신이다. 스오 슈고다이. 본성은 다타라 씨, 가계는 오우치 씨의 분가 미기타 씨의 서가(庶家)에 해당된다. 원래 이름은 다카후사이다. 모리 모토나리(毛利元就)와의 이쓰쿠시마 전투가 유명하다. 또, 주군 오우치 요시타카(大内義隆)를 죽음으로 몬 인물로 유명하다.(다이네이지의 변)

생애[편집]

가독 상속[편집]

다이에이 원년(1521년), 오우치 씨 중신 스에 오키후사의 차남으로 태어난다. 소년때는 미소년으로 알려져있다. 그 때문에 오우치 요시타카의 귀여움을 받으며 중용되었다. 성인식을 한후 주군 요시타카의 다카를 받아 이름을 다카후사로 고친다.

덴분 6년(1537년) 종오위하로 위계된다. 덴분 8년(1539년) 아버지가 병으로 죽자, 가독을 상속받는다. (단, 아버지 생전에 가독을 받았다는 설도 있다.)

오우치 요시타카 시기[편집]

덴분 9년(1540년) 아마고 하루히사요시다코오리 산성을 공격해 오자, 오우치 요시타카로부터 총대장의 권한을 받아, 모리 모토나리의 원군으로써 덴분 10년(1541년) 1월에 아마고 군을 격퇴해 전공을 올렸다. (제1차 요시다코오리 산성 전투)

덴분 11년(1542년)에는 역으로 아마고령을 침공하지만, 이 이즈모원정에 있어서 갓산토다 성 공격에는 실패하고,(제1차 갓산토다 성 전투), 오우치 하루모치를 비롯 다수의 사상자를 낸다. 이 때문에 요시타카는 군사면에 흥미를 잃고, 문치로 전향한다. 이 때문에, 문치파로 대두된 사가라 다케토와 무단파인 다카후사는 대립하고, 더욱이 사가라 다케토를 중용한 요시타카와도 사이가 나빠져간다.

덴분 14년(1545년) 요시타카에 친아들 오우치 요시타카(義尊)가 태어난 계기로 사가라 다케토를 강제적으로 하야시킨다. 오우치가 주도권을 장악한다. 덴분 17년(1548년) 요시타카가 종이위에 위계되자, 다카후사도 종오위상에 승급되었다. 그러나 같은 해 요시타카에 의해 사가라 다케토가 복귀하자, 문치파들에 의해 오우치가 중심에서 배제되었다. 그 때문에 덴분 19년(1550년) 나이토 오키모리와 결탁해 사가라 다케토를 암살하러 하지만, 사전에 발각되었다. 그리고, 다케토가 이 사실을 요시타카에 알렸기 때문에, 다카후사는 요시타카의 문초를 받아야했다, 사실상 오우치가에서 설 자리를 잃게 되었다.

모반[편집]

덴분 20년(1551년) 1월 사가라 다케토 자신도 다카후사와 대립한 책임을 추궁당할 것 같아 '사가라 다케토 모시조'를 요시타카에 제출한다. 이 서찰에는 "스에 다카후사와 나이토 오키모리가 모반을 기획했습니다. 더욱이 그들과 다툰 책임은 스기 시게모리에게 있습니다."라고 참언한다. 이를 계기로 요시타카와 다카후사의 관계는 파국으로 치닫게 되고, 8월 10일에는 사가라 다케토가 스오로부터 도망쳐 연락을 끊는다. 그 일로 해서 다카후사와 요시타카는 더욱 사이가 벌어지게 된다.

8월 28일 다카후사는 드디어 거병하여 야마구치를 공격한다, 9월 1일 나가토 다이네지에서 요시타카를 죽음으로 몰고. 요시타카의 적자 요시타카(義尊)도 살해한다. 그리고, 노가미 후사타다에 명을 내려 지쿠젠을 공격해 사가라 다케토와 스기 오키쓰라도 살해한다. 그리고, 모반이 끝난 후에는 스기 시게노리도 살해한다.

모리 모토나리와의 싸움[편집]

덴분 21년(1552년) 요시타카의 양자로 있는 오토모 하루후사[1]를 오우치씨 새로운 도슈로 옹립해 오우치씨 실권을 장악한다. 이때 다카후사는 하루후사를 주군으로 맞이했기 때문에 경의를 표하기 위해 하루후사의 하루를 받아 하루카타라 개명한다.

그 후, 하루카타는 오우치씨 내부 결집을 목표로 철저하게 군비를 강화해 나가지만, 그것에 반발한 영주도 적진 않았다. 덴분 23년(1554년) 요시타카의 매부인 요시미 마사요리와 아키의 모리 모토나리의 반격시작된다. 또, 무나카타 지방[2]을 영향하에 두기 위해 무나카타 우지사다를 무나카타에 보낸다. 또, 야마다사건[3]도 지시한것 같다.

하루카타는 즉시 요시미 마사요리의 토벌에 박차를 가하지만, 주력군이 이와미에 집결한 틈을 타 돌격한 모리 모토나리에 의해 아키내 오우치측 대부분의 성이 함락되어 버린다. 하루카타는 궁여지책으로 미야가와 후사나가를 대장으로 군세를 아키로 보내지만, 오시키바타 전투에서 대패한다. 이제 아키는 모리가의 지배하에 있게 되었다.

말년[편집]

고지 원년(1555년) 10년 6일 하루카타는 스스로 3만 대군을 이끌고 아키 이쓰쿠시마로 침공한다. 모리측 미야오 성을 공략하려 해보지만, 모리 모토나리의 편이 된 무라가미 수군[4]에 오우치 수군은 패하고 만다. 더욱이 모리 군에 의해 본진은 습격받아 패배한다.(이쓰쿠시마 전투) 이 패배로 하루카타는 승산이 없음을 알고 이쓰쿠시마 섬에서 자결한다. 향년35세

사후[편집]

하루카타 사후, 거성 돈다 와카 산성은 하루카타에 살해된 스기 시게노리의 아들 스기 시게스케에게 함락당하고, 하루카타의 적자 스에 나가후사는 자결한다. 이후 오우치씨는 급속히 쇠퇴하고, 고지 3년(1557년) 모리 군에 의해 멸망한다.

인물, 일화[편집]

  • 직선적이고 독단적인 성격을 가진 인물로, 오우치 요시타카와 대립도 문치파와 무단파와의 반목도, 하루카타 자신의 성격이 원인이었다고 전해진다.
  • 하루카타 밑에는 에라 후사히데라는 우수한 부장이 있었지만, 후사히데를 두려워한 모리 모토나리는 후사히데가 내통하고 있다는 거짓 정보를 흘렸고, 그 소문을 들은 하루카타는 가신들이 모토나리의 모략이라고 말한 것도 듣지 않고, 후사히데를 주살한다. 또, 이쓰쿠시마 전투에서 심복인 히로나카 다카카네와 하루카타 자신의 아내말[5]까지 무시한채, 오우치 군 3만 대군을 이끌고 협소한 이쓰쿠시마로 출진 대패하고 자결하게 된다. 재능에 비해 기량이 부족한 면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 하겠다.
  • 무용, 군략이 뛰어난 인물로 [서국무쌍 사무라이다이쇼]라고 불리었다.
  • 의심이 많고, 냉혹한 인물로 아사 단쇼라는 사람이 무죄라며 호소했을 때, 미소를 띠면서 화형에 처했다. 그 직후 전투에서 하루카타는 낙마했다. 이때 하루카타의 가신은 단쇼의 망령이 하루카타에게 돌진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한다. 한편, 가문의 장래를 생각한 일화도 있다. 이즈모 원정 때 전쟁에 패해 퇴각할 때 자신의 병량은 호위를 받아 충분했지만, 하루카타는 호시카[6]를 먹으면서 허기를 달랬다고 한다.

계보[편집]

스에 씨는 오우치 씨의 분가이므로 같은 시조를 가진다. 백제성왕의 셋째 아들 임성태자가 시조라고 전해진다. 단, 임성태자가 실존했는지 대해서는 의문이 있어 정확히 임성태자가 시조라고 말할 수 없다. 일설에는 한반도로부터 건너온 제련기술자 집단의 도래인이라한다[독자연구?]. 그리고, 그 후손이 스오 국 다타라하마에 기착해 오우치무라에 살았기 때문에 성은 다타라, 성씨는 오우치로 했다고 전해진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오토모 하루후사, 오토모 소린의 이복동생, 어머니는 오우치 요시오키의 딸이다.후에 오우치 요시나가로 개명한다.
  2. 지쿠젠 북부, 기타큐슈 시부근
  3. 무나카타가를 둘러싼 암살사건
  4. 세토나이카이에서 활동한 해적세력
  5. 모토나리가 노리는 것은 오우치군 3만대군을 협소한 이쓰쿠시마로 유인해 섬멸하는 것이다.
  6. 정어리의 기름을 짜고 남은 찌꺼기를 말린 것, 말린 정어리, 비료로 쓰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