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다 왕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순다 왕국 전도
Sunda-Galuh.gif
인도네시아의 역사
Sejarah Indonesia
DSC00096 Java Centre Borobudur Stupas and Temple (6219572675).jpg

순다 왕국(Karajaan Sunda)은 인도네시아 말레이 제도에 있던 고대 왕국으로, 669년부터 1579년까지 존속하였다. 주요민족은 순다인이고 669년 타루스바와(Tarusbawa)가 건국한 이래 40명의 왕이 존재하였다. 수도인 파쿠안 파자자란(pakuan pajajaran)을 따서 파자자란 왕국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7-8 세기[편집]

초기 역사와 분열[편집]

타루마나가라 왕국의 사위이자 봉신이었던 타루스바와는 장인이 죽자 타루마나가라의 왕위에 오른다.(669년 5월 18일) 그리고 국호를 순다라고 개칭한다.타루스바와의 즉위에 반대한 타루마나가라의 또다른 봉신이었던 브레티칸다윤에 의해 순다왕국은 순다왕국과 갈루왕국으로 분리된다.(670)

산자야 왕(순다왕 723-732/ 마타람왕 732-)[편집]

타루스바와의 아들이 타루스바와보다 먼저 죽으면서, 타루스바와의 손녀인 테자켄카나 공주가 순다의 상속자가 되었다. 그녀는 산나의 조카인 라케안 잠리와 결혼하는데, 잠리는 순다의 왕이 되었고 또한 갈루의 왕도 되었다.리잠리가 갈루의 왕이 되자 사람들은 그를 산자야(Sanjaya)라고 불렀다.

왕이 된 산자야[편집]

산자야가 순다의 왕이 된 과정은 이러하다. 갈루의 산나 왕의 여동생인 산나하의 아들이었던 산자야는 산나왕을 내쫓은 푸르바소라에게 복수를 다짐했다. 그래서 산나 왕의 오랜 친구였던 타루스바와에게 아내가 아닌 자신이 순다의 왕이 되게 해달라고 소원을 빌었고, 그는 순다의 제 2 대 왕이 되었다.

산자야의 복수[편집]

산자야는 산나의 오랜 친구 라부유트 사왈의 도움으로 사왈 지역에서 특수부대를 준비했다. 파티 앙가다가 지휘하는 순다 정규군과 산자야가 지휘하는 특수부대는 푸르바소라의 사위인미비마락사를 제외한 거의 대부분의 푸르바소라 가문을 멸족시켰다.

산나는 산자야에게 푸르바소라를 제외한 갈루 왕가를 예우해 달라 부탁하였고, 산자야 또한 갈루에 관심이 없었다. 그래서 숙부 셈팍와자를 통해 푸르바소라의 동생 데무나완에게 갈루의 왕이 될 것을 명령하였으나, 셈팍와자는 이것이 산자야가 데무나완을 죽이려한다고 생각하여 거절하였다.

갈루의 왕이 된 산자야[편집]

결국 산자야는 갈루의 왕이 되었다. 이로서 순다와 갈루는 다시 하나가 되었다. 그러나 갈루의 궁정은 산자야를 거부했고, 산자야는 파자자란에 거해야하는 순다의 왕이었다. 결국 산자야는 푸르바소라의 손자 프레마나 디쿠수망게 갈루의 왕을 넘겨주었다.

마타람 왕국의 건국[편집]

산자야는 칼링가의 왕위 계승권 또한 갖고 있었다. 그러하여 산자야는 732년 칼링가의 왕이 되었고 마타람 왕국의 산자야 왕조를 세웠다. 순다의 왕은 산자야의 아들이었던 탐페란 왕자(라케얀 파나라반)이 되었다.

순다 왕국의 왕계[편집]

순다의 왕계는 이러하다.

1대 타루스바와(669-723)

2대 산자야(잠리) (723-732)

3대 라케얀 파나라반 (732-)

갈루왕국[편집]

[갈루왕국]은 순다와는 또다른 역사를 가지고 있었다. 순다왕국과는 치타룸(Citarum River)을 기준으로 나뉜다.

푸르바소라의 반정(716)[편집]

산나왕은 치아가 없던 형 셈팍와자를 대신해 왕에 올랐다.(709-716) 그러나 형의 아들인 푸르바소라가 성장하면서 왕위를 노렸다. 산나왕 자체가 논란이 많은 왕이었기 때문에 푸르바소라의 난은 성공하고 패배한 산나왕은 할머니의 국가 칼링가로 도망간다.(716)

갈루의 왕계[편집]

1대 브레티칸다윤(670-702)

2대 00(702-709)

3대 산나(709-716) *푸르바소라의 반정으로 자바의 칼링가 왕국으로 도망감

4대 푸르바소라(716-)

5대 산자야

10세기[편집]

케본 코피 마을에서 발견된 854년 사카(932CE)의 케본 코피 2세 비문에 따르면, 주루 판검바트(Juru Pangambat)라는 귀족이자 사냥꾼은 권위가 순다의 왕에게 반환된다고 선언했다고 한다. 프랑스의 학자는 이 비문의 의미가 스리비자야로부터의 순다왕국의 독립을 의미한다고 했다.

동군 연합[편집]

순다와 갈루는 산자야의 경우와 비슷하게 한 명의 왕이 두 왕국을 공동으로 통치하는 경우가 있었다.

수도[편집]

수도는 파쿠안 파자자란(pakuan pajajaran)으로 오늘날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주 보고르(bogor)에 해당한다.

멸망[편집]

16세기 이후 자바의 마자파힛을 멸망시킨 드막 술탄국 같은 여러 이슬람 세력이 순다왕국 위협하자 포르투갈과 협정을 맺어 살아남으려 애썼다. (이 때 순다왕국이 포르투갈에 약속한 항구가 바로 오늘날 자카르타이다) 결국 반튼 술탄국에 의해 수도 파자자란이 함락된다. 이후 몇 명의 왕이 지방으로 대피해 항전하지만 이 세력들도 결국에는 반튼에 의해 진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