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만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손만영(孫萬榮, ? ~ 697년)은 거란(契丹)의 추장이다.

생애[편집]

당나라(唐)로부터 귀성주자사(歸誠州刺史)와 영주도독(營州都督)의 작위를 받았다.

손만영은 696년 5월 당의 영주도독 조문홰(趙文翽)의 폭정을 견디지 못한 거란 추장 이진충(李尽忠)과 함께 지도 아래 반란을 일으켜 영주도독 조문홰를 죽이고 당나라에 반기를 들었다. 조문홰를 죽인 뒤 당나라에 반란을 일으키는 일이 발생하자 일부 말갈족과 고구려 유민이 여기에 호응하여 들고 일어났다.

695년 매부인 이진충이 사망하자 거란의 추장이 되었다. 또한 그는 측천무후의 다스리던 당나라를 침입하였다. 초반에 거란의 세력이 강성하여 당나라의 북부 지역을 압도하였으나, 돌궐카파간 카간에게 힘을 빌린 당나라 군대에게 결국 살해당했다.

이진충과 손만영의 반란을 통해 영주(營州) 부근에서 당나라의 감시를 받던 이민족들은 당에서의 이탈이 가능하게 되었으며, 특히 이 사건은 발해 건국의 도화선이 되었다.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전 임
이진충
거란의 추장
손만영
후 임
이실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