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주 첼리비다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music.png
세르주 첼리비다케
CelibidacheAtCurtis.jpg
기본 정보
출생1912년 7월 11일
루마니아의 기 루마니아 로만
사망1996년 8월 14일(1996-08-14) (84세)
프랑스의 기 프랑스 파리
국적루마니아의 기 루마니아, 독일의 기 독일
직업작곡가, 지휘자

세르주 첼리비다케(Sergiu Celibidache (IPA: [/'ser.ʤju ʧe.li.bi'da.ke/]) 1912년 7월 11일[1] ~1996년 8월 14일)는 루마니아에서 태어나 독일에서 활동한 지휘자이다. 그는 완벽주의를 지향하여 연습을 많이 하기로 유명하였으며[2], 녹음을 대단히 싫어했다. 그 때문에 유명세에 비해 생전에 음반화된 녹음은 극히 적다.

생애[편집]

첼리비다케는 루마니아의 이아시에서 태어났다. 처음에는 부쿠레슈티프랑스 파리에서에서 음악, 철학과 수학을 공부한 후, 나중에 피아노와 음악을 공부하였다. 그의 생애에 가장 큰 영향은 마틴 슈타인케를 알게 된 것이었다. 슈타인케는 불교를 알게 된 후 첼리비다케의 여생에 큰 영향을 미쳤다.

경력[편집]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편집]

1945년에 임시직 상임 지휘자로 활동하던 레오 보르하르트가 영국군 병사의 오인 사격으로 사망한 뒤, 친분이 있던 베를린 필 단원의 추천으로 직책을 이어받았다. 1952년에 빌헬름 푸르트벵글러가 공식적으로 복귀할 때까지 수많은 연주회를 지휘하였으며, 펠릭스 멘델스존조지 거슈윈, 쇼스타코비치, 프로코피에프 등 유태인 혹은 적성국 작곡가 작품들의 부활 공연에도 크게 이바지하였다.

그러나 특유의 가혹한 연습 방식과 공공연한 악단 멸시성 발언 등으로 점차 불만이 쌓여갔으며, 푸르트벵글러와도 종종 사이가 틀어지는 등 점차 입지가 좁아졌다. 결국 푸르트벵글러가 죽기 직전 연습 때 단원들과 심한 말다툼을 벌였고, 악단에서는 첼리비다케의 지휘로 진행 예정이었던 모든 공연의 출연을 거부하였다. 거기에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이 후계 상임 지휘자로 임명되었다는 소식도 있었고, 이에 분노한 첼리비다케는 베를린을 떠나 남미와 유럽의 여러 방송 관현악단을 돌며 객원 지휘자로 활동하였다.

독일 대통령인 리하르트 폰 바이츠제커가 개입하여 루마니아 고아원을 후원하는 두 번의 자선 콘서트를 그에게 맡겨 1954년 이후 38년 만에 복귀할 수 있었는데, 1992년 3월 31일과 4월 1일 베를린 샤우슈필하우스에서 있었던 브루크너 교향곡 7번의 연주회가 그것이었다. 이 연주회는 첼리비다케와 베를린 필의 화해 콘서트로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고, 방송으로도 중계되어 훗날 레이저디스크와 비디오 카세트로 출반되었다.[3]

뮌헨 필하모닉 오케스트라[편집]

직전 수석지휘자였던 루돌프 켐페가 1976년에 사망하여 뮌헨 필하모닉의 수장 자리가 비게 되었고, 첼리비다케가 1979년 수석지휘자로 취임하여 1996년 사망하기까지 그 직을 유지하였다.

한국 방문[편집]

1980년 4월 28, 29일에 세종문화회관에서 런던 교향악단의 아시아 순회 공연 때 병환으로 일정을 취소한 카를 뵘의 대리 지휘자로 처음이자 마지막이 된 내한 공연을 가졌다. 1996년 뮌헨 필하모니 관현악단과 두 번째 내한 공연을 계획했으나, 공연 직전 건강 악화로 사망하여 이듬해 주빈 메타가 대리 지휘를 맡았다.

해석[편집]

이 용어가 암시하는 음악 작품의 실현에 대하여 가능한 자의적인 방법을 수용하지 않았다. 음악이든 아니든 해석은 없다고 하였다. 기술 장치의 구성에서 물리 법칙을 해석할 수 없는 것처럼 음악 작품의 연주에 효과적인 방법을 임의로 해석할 수 있는 독단성도 있을 수 없다고 하면서 지식이 있으면 해석이 사라진다고 하였다.[4]

브루크너[편집]

교향곡들에 특별히 정신적인 친화력을 느꼈다. 그의 레퍼토리의 핵심을 차지하였고, 공연에 대하여 매우 확고한 견해을 가지고 있었다. 그는 다른 소위 브루크너 지휘자들을 브루크너에 관하여 몰이해한 "낙타 몰이꾼"이라고 언급하였다.[5] 도이체 그라모폰의 첼리비다케 에디션의 일부분인 1970년대 공연 실황들은, 속도를 무자비하게 자주 비일관적으로 이동시켰다. 7번에서는 난폭하게 때로는 급격하게 구조를 왜곡하였다. 하지만 8번에서는 힘, 깊이, 높이가 그의 평판을 설명하는 연주로 위대한 녹음 중 하나로 간주된다.[6]

녹음[편집]

그는 공연 현장에서 듣는 음악만이 진정한 음악을 전달할 수 있는 과정이라고 여겼고, 그 때문에 녹음을 대단히 꺼려했다. 예외적으로 몇 개의 스튜디오 녹음이 있다.

이외에도 소니 클래시컬에서 첼리비다케의 동의를 얻어 제작한 영상물도 세 종류 있다.

  • 브루크너: 교향곡 제 6번, 뮌헨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뮌헨 가스타이크 필하모니 녹화)
  • 브루크너: 교향곡 제 7번, 뮌헨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도쿄 산토리홀 녹화)
  • 브루크너: 교향곡 제 8번, 뮌헨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도쿄 산토리홀 녹화)

그의 사후, 첼리비다케의 가족들은 바이에른 방송국과 남서독일 방송국 등에서 실황 녹음한 테이프를 사장시키지 않기로 결정하였다. 그의 아들 세르게 요안 첼리비다케에 의하면 그것이 오히려 해적판이 떠도는 이 상황에서 그를 덜 왜곡시키는 방법이라 했기 때문이다.[7] 그 뒤에 나온 음반들은 다음과 같다.

영상물[편집]

  • 첼리비다케의 정원(The Garden of Celibidache) 아들 세르게 요안 첼리비다케가 감독을 맡은 그의 전기적인 영화

각주[편집]

  1. 당시 루마니아의 율리우스력으로 환산하면 6월 28일이다.
  2. Sergiu Celibidache Conducts An Unhurried Bruckner 4th, New York Times, 27 April 1989
  3. https://www.digitalconcerthall.com/en/film/233
  4. http://www.celibidache.de/glossar.html#interpretation
  5. “보관 된 사본”. 2018년 10월 11일에 보존된 문서. 2018년 10월 11일에 확인함. 
  6. “보관 된 사본”. 2016년 6월 21일에 보존된 문서. 2016년 6월 21일에 확인함. 
  7. 첼리비다케 EMI 공식 전집 각 CD의 속지 설명

외부 링크[편집]

전임
레오 보르하르트

1945 (임시직)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상임 지휘자
1945-1952 (임시직)
후임
빌헬름 푸르트벵글러

1952-1954

전임
없음
스웨덴 방송 교향악단 상임 지휘자
1965-1971
후임
헤르베르트 블롬슈테트

1977-1982

전임
장 마르티농

1968-1973

프랑스 국립 관현악단 상임 지휘자
1973-1975
후임
로린 마젤

1987-1991

전임
한스-뮐러 크라이

1948-1969

슈투트가르트 남서독일 방송 교향악단 상임 지휘자
1971-1977
후임
네빌 마리너

1983-1989

전임
루돌프 켐페

1967-1977

뮌헨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상임 지휘자
1979-1996
후임
제임스 레바인

1999-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