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농소리 은행나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구미 농소리 은행나무
(龜尾 農所里 은행나무)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천연기념물
종목천연기념물 제225호
(1970년 6월 3일 지정)
수량1주
소유건설부 외
위치
구미 농소리 (대한민국)
구미 농소리
주소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이곡1길 10 (농소리)
좌표북위 36° 18′ 47.6″ 동경 128° 16′ 46.5″ / 북위 36.313222° 동경 128.279583°  / 36.313222; 128.279583좌표: 북위 36° 18′ 47.6″ 동경 128° 16′ 46.5″ / 북위 36.313222° 동경 128.279583°  / 36.313222; 128.279583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구미 농소리 은행나무(龜尾 農所里 은행나무)는 경상북도 구미시 옥성면 농소리에 있는 은행나무이다. 1970년 6월 3일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제225호로 지정되었다.

개요[편집]

은행나무는 살아 있는 화석이라 할 만큼 오래된 나무로 우리나라, 일본, 중국 등지에 분포하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중국에서 유교와 불교가 전해질 때 같이 들어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가을 단풍이 매우 아름답고 병충해가 없으며 넓고 짙은 그늘을 제공한다는 장점이 있어 정자나무 또는 가로수로도 많이 심는다.

구미 농소리의 은행나무는 수령이 400년 이상으로 추정되며 높이는 21.6m, 둘레는 11.85m이다. 싹 중에 일부는 계속 자라 나무줄기 높이와 비슷한 키가 되었는데, 이러한 싹이 많아 모습이 마치 숲과 같다.

나무의 유래는 확실치 않지만, 뒷산에 있는 골짜기를 ‘골 바윗골 절터 양지’라고 부르고 있으며 돌담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점으로 보아 한때 절이나 장터가 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그러므로 이 은행나무는 절과 관계가 있는 나무로 여겨진다. 마을사람들은 이 은행나무가 마을을 보호해 준다고 여겨, 매년 10월 10일에 제사를 지내고 있으며 나뭇가지에 새들도 앉지 못할 정도로 위엄시 되었으나 지금은 나무 꼭대기에 둥지가 있다.

구미 농소리의 은행나무는 오랜 세월동안 조상들의 관심과 보살핌 가운데 살아온 나무로 문화적 연구자료가 될 뿐만이 아니라 생물학적 보존가치도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