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덕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서덕수(徐德修, 1694년 - ?)는 조선 후기의 정치인으로, 영조의 정비 정성왕후 서씨의 조카이자, 그의 오빠 서명백의 아들이다. 자는 사민(士敏)이고 본관은대구이다. 왕세제로 있던 연잉군을 추대하려다가 실패하였다. 1722년(경종 2) 목호룡의 고변 당시 이기지 등과 독약을 사용하여 경종을 독살하려 했다는 혐의를 받고 투옥, 의금부에 국문되었다.

그는 사형 여론이 나왔지만 우의정 최석항(崔錫恒)이 빈궁의 친정 적장손이라는 이유로 사형에서 한등급 감해 정배하게 하고, 연좌하지 말 것을 경종에게 상주하여 성사시켰다. 6월 4일 그의 아버지 서명백도 연좌되어 영암군으로 유배되었다. 일설에는 1722년 그가 사형당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영조 즉위 후인 1725년 6월 6일 다시 그를 극변으로 유배할 것을 청하는 기사가 나온다.[1]

1725년 7월 16일 그의 종조부 부사과(副司果) 서종일(徐宗一)이 친형 서종제의 후사가 끊어진다는 점과 그가 무고로 죄를 받았다며 변호하는 상소문을 올렸지만 영조는 수용을 거부하였다. 1738년(영조 14) 신원되었다. 1781년(정조 5년) 특명으로 사헌부집의추증되었고, 다시 고종 때 가서 이조참판으로 가증되었다.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영조 6권, 1년(1725 을사 / 청 옹정(雍正) 3년) 6월 6일(임신) 2번째기사, 사헌부에서 황이장·서덕수를 극변에 원찬시킬 것과 이희제를 논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