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학적성시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법학적성시험(法學適性試驗, Legal Education Eligibility Test, LEET)은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가 시행하는 한국의 법학전문대학원 입학자격시험이다. 법학 교육을 이수하는 데 필요한 수학 능력과 법조인으로서 지녀야 할 기본적 소양과 잠재적인 적성을 가지고 있는가에 대한 적격성을 판별하고자 하는 목적을 가진다. 법학전문대학원의 도입 취지에 맞도록 전공 분야에 상관없이 치를 수 있게 하였다.

목적과 내용[편집]

미국로스쿨 입학을 위한 LSAT(Law school Admission Test), 일본의 로스쿨 입학을 위한 법학적성시험과 유사한 성격을 지닌다고 볼 수 있다. 미국의 LSAT을 참고하여 개발되었으며 법학전문대학원 관련 법률에 따라 2008년 8월 24일에 첫 시행됐다.[1] 매년 8월에 시험이 시행될 예정이며 응시자격은 학사 이상으로 나이제한은 없다. 2008년 첫 시행에서 출제영역은 3개로 언어이해(객관식 40문항, 90분), 추리논증(객관식 40문항 120분) 그리고 서술식 논술(주관식 150분)로 이루어져 있었으나 2009년 부터 두 영역에서 각각 5문제를 줄인 35문항을 실시한다. 미국의 LSAT과 같이 법학이나 전문지식을 묻는 문제는 출제되지 않는다. 사법시험은 향후 폐지될 예정이다. 한편 2019학년도부터 언어이해 30문항, 추리논증 40문항으로 실시됨.

응시[편집]

LEET의 응시료는 23만원으로 확정되었다. 접수전에 취소하면 전액 환불 접수 마감 후 1주일 이내는 50% 환불, 시험3일전(8월 20일)까지는 40% 환불이 가능하며 시험 3일전부터는 환불이 불가하다. 6월 17일 접수 마감결과 첫시험 지원자는 10,960명으로 나타났으며 7월 30일 기준 200명 정도, 8월 20일 기준(마지막 환불일)에 900여명이 응시취소를 하였다.[2]고사장은 강원대, 건국대, 경북대, 고려대, 부산대, 아주대, 연세대, 전남대, 전북대, 제주대, 중앙대, 충남대 등이다.

2008학년도 법학적성시험 수험표

시험시간표[편집]

교시 시험영역 문항 수 시험시간 문항형태
1 언어이해 30 09:00~10:10 (70분) 5지선다형
2 추리논증 40 10:45~12:50 (125분) 5지선다형
점심시간 12:50~13:50
3 논술 2 14:00~15:50 (110분) 서답형
3개 영역 72문항 305분

휴대전화나 MP3, PDA 등은 소지할 수 없으며 OMR 답안지는 컴퓨터용 사인펜만을 사용하여 작성하여야 하고, 한번 표기한 답의 수정에는 수정테이프만 가능하다.

문제유형[편집]

<표> 법학적성시험 출제영역별 세부안[3]
출제영역 언어 이해 추리논증(추리부문) 추리논증(논증부문)
인지활동영역 분석적 이해,추론적 이해
비판적 이해,창의적 이해
논리추리
수리추리
논리퍼즐
분석 및 재구성
반론 및 논쟁
판단 및 평가
내용영역 인문과학
사회과학
과학기술
문학예술영역
추리학(논리학, 수학)
내용학(인문학,사회과학,과학기술)
이론적 논변(인문학,사회과학,과학기술)
실천적 논변(일상적,도덕적논변,정책,의사결정, 법적 논변)
문항수 40문항 40문항
문항형태 객관식 객관식
배 점 100점 100점

※ 논술시험의 구체적인 시행방안에 대해서는 후속 연구에서 검토될 예정임.

점수[편집]

리트 예비시험 점수 분포도

성적은 표준편차 10점, 평균 50점 표준점수법을 통해 산출될 것이며, 영역별로 표준점수와 이에 해당하는 백분위 등의 점수를 제공될 예정이다. [4] 자세한 내용은 법학적성시험의 점수 체제를 소개한 문서에 나와있다.

LEET성적표의 모습은 다음과 같다.

구분 표준점수 백분위
언어이해 57.1 74.8
추리논증 54.5 66.4
논술 55.7 69.5

언어이해 원점수 표준점수 백분위 환산표[편집]

원점수 표준점수 백분위
10 27.8
11 29.8
12 31.7
13 33.7
14 35.6
15 37.6
16 39.5
17 41.5
18 43.4
19 45.4
20 47.3
21 34.72
22 36.75
23 38.78
24 36.75
25 42.85 23.0
26 44.88
27 46.91
28 48.94
29 50.98 51.5
30 53.01 59.1
31 55.04 67.2
32 57.07 74.8
33 62.6 81.5
34 64.6 87.4
35 66.5 91.6
36 68.5 95.0
37 70.4 97.5
38 72.4 99.0
39 99.7
40 99.9

추리논증 원점수 표준점수 백분위 환산표[편집]

원점수 표준점수 백분위
23 50.68 52.10
24 52.59 59.40
25 54.49 66.40
26 56.39 73.00
27 58.29 78.80
28 60.19 83.60
29 62.09 88.00
30 63.99 91.90
31 65.89 94.60
32 67.79 96.50
33 69.70 97.90
34 71.60 98.80
35 73.50 99.40
36 75.40 99.70
37 77.30 99.90
38 79.2
39 81.1
40 83.0

출제원칙[편집]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김주훈 책임연구위원에 따르면 기본기를 갖춰야 좋은 점수 얻는 시험될 것이며 지문 선택 시 인문 사회 과학기술에 고른 안배를 둔다고 하였다.[4] 우수한 수험생이라도 평균 50~60점이 나오도록 문제 수준을 조정했다고 한다.

법학적성시험 예비고사[편집]

예비고사성적표

실시결과[편집]

2008년 1월 26일 서울 중구 신당동 한양공고에서 1,000명을 대상으로 예비고사가 실시되었다. 예비시험에는 3,131명이 지원하여 법학 전공자가 922명(29.4%), 공학계열(17.4%), 인문(14.3%), 상경(14.1%), 사회(10.6%)등으로 나눴으며 공학계열과 의학.자연.농학 등 이공계열 전공자는 792명(25.3%)이 지원, 연령별로는 20대가 전체의 66.6%, 30대가 29%를 차지하였다.대학별로는 서울대(365명), 고려대(325명), 연세대(349명) 출신(혹은 재학)이 전체 지원자의 33%에 달했다.[5] 시험은 1교시 언어이해(40문항)와 2교시 추리논증(40문항)은 5지 선다형이며, 3교시는 논술(2~4문항)이다. 시험은 OMR카드에 표시하는 객관식과 원고지에 작성하는 논술으로 9시경에 시작하여 4시 30분에 끝났다. 20~30%의 결시율을 보였으며 791명이 응시하였다.[6]대학생 부터 4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가 시험에 응시하였다. 시험 결과는 2월말에 발표되었으며 예시문항과 답안은 이미 공개되었다.

언어이해[편집]

국어문제로 관용 표현, 문장의 중의성, 어휘 선정, 고쳐쓰기 등 어휘력과 문장 구사 능력을 묻는 문항이 나왔고 문학·예술 지문은 도스토옙스키의 ‘죄와 벌’, 정한숙의 단편소설 ‘전황당 인보기’ 등이 나왔으며 인문 지문은 호르크하이머의 도구적 이성에 의한 인간의 지배, 조선왕조실록세종실록편 등이 나왔고 사회지문은 민주주의의 공고화 방안, 막스 베버의 서구 근대법, 밀스의 ‘사회학적 상상력’ 등이, 과학·기술 지문은 태그와 암호화 방법, 신제품의 개발 전략, 오존층 파괴지구온난화 등이 제시되었다.

추리논증[편집]

언어추리는 3단논법, 추론과 가설 문제가 수리추리에는 통신비용, 알고리즘, 경우의 수 등을 구하는 문제가 출제됐다. 또 논리 퍼즐에는 담배 소송, 안마사 자격에 관한 논쟁 관련 문제가 나왔다.

논술[편집]

통치 원리, 시민 재판, 과학의 발전 과정과 관련된 열린 사고를 묻고 있다. 400자, 600자, 1200자의 총 2200자 이상의 답안을 약 3시간 동안 원고지에 작성해야 한다. 채점결과, 점수가 모여있고 고득점하기 힘든 영역으로 보인다.[7]

2009학년도 법학적성시험[편집]

실시결과[편집]

공식 성적표

2009학년도 법학적성시험은 2008년 8월 24일에 치러졌다. 총 응시자는 9690명으로 원서 접수 인원(1만960명)의 88.4%가 시험을 치렀다. 문제와 정답은 시험 실시후 법학적성시험 홈페이지에 공개되었다. 2008년 9월 10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 8월 24일(일) 시행된 2009학년도 법학적성시험에 대해 ‘문제 및 정답에 관한 이의 신청’을 받아 심사한 결과를 붙임과 같이 발표하였다. 지난 8월 24일부터 8월 28일까지 법학적성시험 홈페이지에 접수된 이의 신청은 모두 164건이었으며, 그 중 단순한 의견 개진, 취소, 중복 등을 제외한 실제 심사 대상은 39개 문항에 관련된 145건이었고 모두 이상없음으로 판정하였다.[8]점수는 9월 30일 10시에 인터넷에 공개되었으나 2시간 넘게 DB접속 불량으로 조회가 되지 않아 큰 불편이 있었다.

언어이해[편집]

추리논증[편집]

논술[편집]

점수분포[편집]

준비 방법[편집]

법학적성시험을 주관하는 법학전문대학원 협의회의 법학적성시험 홈페이지에서 기출문제를 열람할 수 있다.[1] 법학적성시험을 대비하기 위한 학원과 인터넷 강의 사이트가 마련되어 있다.

언어이해[편집]

수능 국어 영역의 독서 과목 및 PSAT의 언어논리 과목과 비슷하다. 다량의 텍스트를 빠르게 읽고 이해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다양한 분야의 텍스트를 읽어보는 경험이 필요하다.

추리논증[편집]

논리적 사고력을 테스트하는 과목이다. 빠른 시간 안에 다양한 논리적 명제들과 그 관계를 바탕으로 타당한 사실관계를 추론하는 능력이 요구된다. 기초적인 논리학 지식을 갖추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논술[편집]

원칙적으로 구체적인 법학 지식은 묻지 않으나 법학적인 소재를 바탕으로 출제되는 경우가 많다. 지문의 맥락에 벗어나지 않도록 유의하면서 타당한 근거를 논리적인 방식으로 제시할 수 있도록 준비하여야 한다.

로스쿨 학원[편집]

로스쿨 학원으로는 LSA(Law School Academy), PLS(PreLaw School), 서울로스쿨아카데미, 유웨이서울로스쿨, 합격의 법학원, 한겨레 로스쿨, 한림유레카로스쿨아카데미, 다산 로스쿨, 리트스터디, 이그잼팰스, 베리타스, 엘림에듀 등이 있다.

논란과 비판[편집]

난이도와 내용의 적절성[편집]

언어이해와 추리논증 영역 간 난이도 차이가 커서 상대적으로 어려운 추리영역을 잘하는 이공계 전공자에게 유리했다는 비판이 제기되었고 또 문제가 법학적성을 적절히 측정하는지 의문이 제기되었다.

고가의 응시료[편집]

2008년 6월 접수결과 응시료가 23만원 고가인 점과 홍보가 부족하여 많은 이가 접수를 하지 못하였다는 비판이 있다. 사법고시 응시료가 3만원인 것에 비교하여 8 배가까이 비싸나 유사한 성격의 시험인 의치학입문검사가 30만원인 것에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현재 접수를 하지 못한 16명이 모여 서울행정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상태이다.[9] 첫 시험 3일전인 월 20일에 환불을 요구한 수험생이 900여명으로 집계되어 최소 10%가 결시할 것으로 보여 수험생 사이에 로스쿨에 대한 회의가 많다는 지적도 있다.

성적 유출 사건[편집]

성적발표를 하루 앞둔 2008년 9월 29일 18:00시경 일부 수험생에게 성적이 노출되었다.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는 즉시 사과하였다.[10]여러 수험생들은 협의회 홈페이지와 로스쿨 준비 인터넷 카페 등에 글을 올려 "성적관리가 너무 허술하다. 집단 소송감"이라며 크게 항의였다.[11]

2010학년도 법학적성시험[편집]

원서접수[편집]

2010학년도 법학적성시험의 원서접수는 2009.06.15(월) 9시 ~ 06.30(화) 18시까지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에서 온라인으로 접수를 받았고 8,428명이 접수하였다.

실시일자[편집]

2010학년도 법학적성시험의 시행은 2009.08.23(일)이며 2009.09.24(목)에 성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전년도와 차이점[편집]

응시인원이 23%가량 감소하였고 문항수도 80문제에서 70문제로 또 시험시간도 줄었다. 논술역시 3문제에서 2문제로 간소화되었고 시험종료후 문제지를 가져갈 수 있도록 하였다.

결시율[편집]

약 1,038명이 2교시 추리논증을 결시하여 약 7,300명이 응시하였다. 9648명이 응시한 작년에 비해 7343명으로 약 24%가 감소한 수치로 이는 로스쿨 정원대비 1대 3.6의 경쟁률 수준이다.

2011학년도 법학적성시험[편집]

6/17 9:00~6/30 18:00까지 온라인으로 접수를 받았고 8,515명이 접수하였다.

전년도와 차이점[편집]

응시료가 25만원으로 소폭상승하였다.

2012년도 법학적성시험[편집]

2011년 8월 21일에 실시되었다.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으로부터 출제를 포함한 시험업무를 이관받아 처음으로 주관하였으며 새로운 유형의 문제들이 대거 출제돼 올 법학적성시험 역대 가장 어려웠고 수험생들을 당황하게 했다.[12]예전에 비해 제시문의 길이가 길어지고 문제 유형이 바뀌었으며 언어이해 영역의 체감 난이도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법학계열이 4,426명(남 2,687명, 여 1,739명)으로 전체 50.32%를 기록하여 역대 가장 많았다.

2013년도 법학적성시험[편집]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는 2012년 7월 22일(일) 2013학년도 법학전문대학원 입학에 필요한 법학적성시험을 시행하였다. 특히 논리 게임과 같은 순수한 추리 문항의 난이도를 예년에 비하여 쉬운 방향으로 조정하였고 논증 문항들의 난이도는 예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어려운 정도가 되도록 조정함으로써 추리논증 시험 전체에서 논증 문항의 문제해결 부담 정도를 높이려 하였다. 자연과학 소재를 활용하는 문항과 수리적인 추리력을 요구하는 문항의 경우 계산 능력보다는 주어진 정보로부터 문제 해결의 열쇠를 찾아내는 사고력을 평가하는 문제가 되도록 하였다.

2014년도 법학적성시험[편집]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는 2013년 8월 18일(일) 2014학년도 법학전문대학원 입학에 필요한 법학적성시험을 시행하였다.

응시자 통계[편집]

입학년도 시험접수자 시험응시자 응시율 시험접수자 중
법학전공자 비율
시험접수자 중
법학전공자'
시험접수자 중
비법학전공자 비율
시험접수자 중
비법학전공자
최종합격자 중
법학전공자 비율
2021 12,244 11,150 xxxx xxxx xxxx XXXX XXXX XXXX
2020 11,161 10,291 xxxx xxxx xxxx XXXX XXXX XXXX
2019 xxxx xxxx xxxx xxxx xxxx XXXX XXXX XXXX
2018 xxxx xxxx xxxx xxxx xxxx XXXX XXXX XXXX
2017 xxxx xxxx xxxx xxxx xxxx XXXX XXXX XXXX
2016 8,246 7,585 91.98% 38.25% 3,154 XXXX XXXX XXXX
2015 8,788 8,114 92.33 % 45% XXXX XXXX XXXX XXXX
2014 9,126 8,385 92% 49% 4,484 50.9% 4,642 N/A
2013 7,628 6,980 92% 54% 4,058 53% 3,570 N/A
2012 8,797 7,945 90% 51% 4,426 50% 4,369 54%
2011 8,518 7,625 90% 43% 3,587 42% 4,931 49%
2010 8,428 7,411 88% 35% 2,847 34% 5,581 38%
2009 10,960 9,682 88% 32% 3,488 32% 7,472 34%

영역별 단어수 및 난이도[편집]

년도 언어이해 추리논증 합계 시간
2013 29,199 27,533 56,732 80분, 110분 언어이해가 어려웠으며 동양고전·철학이 출제되는 등 낯선 내용이 많고
지문이 너무 길어 지난해 추리논증은 수학적 사고방식을 요하는 형식이었는데, 올해는 언어이해 영역과 비슷한 느낌이었다.[13]
2012 28,608 25,340 53,948 80분, 110분 [14]
2011 N/A N/A N/A 80분, 110분 언어영역은 작년과 비슷했으나 추리논증이 어려웠다.[15]
2010 27,972 20,800 48,772 80분, 110분 전년도 비해 언어이해가 어려웠다.[16]
2009 26,795 23,149 49,944 90분, 120분 언어이해는 난이도 조절의 실패로 변별력이 없었으나 추리논증은 적절하였다.

출처[편집]

  1. 이태훈, "로스쿨 입학 필수코스 `LEET` 시험 도입되면… 정치.철학과 등 커트라인 오를듯",《한국경제》, 2007년 7월 5일. 2008년 3월 5일에 읽어봄.
  2. 법학적성시험 응시자 만 명 안될 듯, 《연합뉴스》, 2008년 8월 22일, 2008년 8월 20일에 읽어봄.
  3. "법학적성시험 기초연구 결과 발표 공청회 개최" Archived 2007년 9월 27일 - 웨이백 머신, 한국교육개발원 교육정책정보센터, 2006년 9월 28일, 2008년 3월 5일에 읽어봄.
  4. 이호영 고승우, "인터뷰- LEET 출제자에게 듣는다."[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로스쿨 신문》, 2008년 2월 19일. 2008년 3월 5일에 읽어봄.
  5. 로스쿨 법학적성 예비시험 지원자를 보니…법학 비전공자가 71%[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중앙일보》, 2007년 12월 31일, 2008년 8월 20일에 읽어봄.
  6. "로스쿨 예비시험 난이도 평이했다."[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내일신문》 2008년 1월 28일, 2008년 8월 20일 읽어봄.
  7. 로스쿨 예비시험 ‘논술’이 제일 어려워, 《법률신문》, 2008년 2월 29일, 2008년 8월 20일에 읽어봄.
  8. 한국교육과정평가원, 2009학년도 법학적성시험 이의 신청 심사 결과 발표[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9. 로스쿨 수험생 "원서 추가접수 받아달라" 소송, 《아시아경제》, 2008년 7월 16일, 2008년 8월 20일에 읽어봄.
  10. 공지사항 - 법학적성시험 성적 사전 노출 관련[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11. 매일경제 2008.09.30 LEET 응시자 개인정보 유출 논란
  12. 법학적성시험 역대 가장 어려웠다 인터넷 법률신문 2011-08-26
  13. 올 법학적성시험 '언어이해' 어려웠다
  14. 올 법학적성시험 역대 가장 어려웠다
  15. 올 리트시험, 추리논증영역에 큰 부담
  16. 언어이해·추리논증 변별력 작년보다 높았다

관련문헌[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