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크셔 해서웨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icto infobox enterprise.png
버크셔 해서웨이 주식회사
Berkshire Hathaway Inc.
Berkshire Hathaway.svg
산업 분야 복합
창립 1839년
창립자 올리버 체이스
시장 정보 NYSE: BRKA
NYSE: BRKB
국가 미국
본사 소재지 네브래스카주 오마하
핵심 인물 워런 버핏 (회장, CEO)
찰리 멍거 (부회장)
그렉 아벨 (비 보험 운영의 부회장)
아지트 자인 (보험 운영의 부회장)
자본금 상승 4432억 달러 (2020)
매출액 하강 2455억 달러 (2020)
영업이익 하강 557억 달러 (2020)
순이익 하강 425억 달러 (2020)
자산총액 상승 8737억달러 (2020)
주요 주주 워런 버핏 (총 투표권의 30.71%, 경제적 이익의 16.45%)
자회사 버크셔 해서웨이 자산 목록
종업원 360,000명 (2020년)
웹사이트 공식 사이트

버크셔 해서웨이 주식회사(영어: Berkshire Hathaway Inc.)는 미국의 다국적 지주회사이다. 주력 사업은 보험업, 에너지 및 제조, 유통, 리테일 등으로, 대표적인 버크셔 해서웨이의 계열사는 GEICO와 같은 보험회사와 버크셔 해서웨이 에너지, 그 외에 보석, 가구, 식품, 제조업체 등을 소유하고 있다.

역사[편집]

1839년 섬유 제조회사로 출발하였다. 1962년부터 워런 버핏이 버크셔 해서웨이의 주식을 사들이기 시작하여 경영권을 갖게 되었다. 1967년에는 보험 관련 사업에 진출하였으며, 1985년 초기 사업 부문인 섬유업을 정리했다.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의 포트폴리오 내 애플이 차지하는 비중이 4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7월 7일, 마켓워치더 모틀리풀 등에 따르면 워런 버핏의 투자사 버크셔 해서웨이가 운용하는 2천136억달러 규모의 포트폴리오 중 애플 비중은 913억달러에 달했다.

기업 정보[편집]

버크셔의 회장이자 최고경영자인 워런 버핏 회장은 천재적인 투자전략과 경영 전반에 걸친 폭넓은 지식으로 전 세계 많은 이들에게 존경받고 있으며, 그가 매년 버크셔 연차 보고서를 통해 주주들에게 보내는 편지는 매우 자주 인용되기도 한다. 2007년, Barron's의 조사에 의하면 버크셔 해서웨이는 미국의 자금 관리자들에게 가장 존경 받는 회사로 뽑히기도 하였다. 2005년 기준, 버핏 회장은 버크셔 주식 38%를 소유하고 있으며, 멍거 부회장 또한 그를 억만장자로 만들어 줄 만큼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이사회[편집]

  • 워런 버핏 -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겸 CEO
  • 찰리 멍거 - 버크셔 해서웨이 부회장
  • 월터 스콧 2세 - 레벨 3 커뮤니케이션즈 회장, 전 피터 키위트 선스 CEO
  • 토마스 S. 머피- 캐피탈 시티 커뮤니케이션즈 및 ABC 방송사 CEO
  • 하워드 그래햄 버핏 - 버핏 회장의 장남, 전 GSI 회장, 전 네브래스카주 더글라스 군수, 농부
  • 로날드 올슨 - 멍거톨스&올슨 로펌 파트너
  • 도날드 커 - 앨런 앤 컴퍼니 회장, 전 코카콜라 사장 겸 COO, 전 코카콜라 엔터프라이즈 회장, 전 컬럼비아 픽쳐스 회장
  • 샬롯 가이먼 - 워싱턴 대학교 약학대학 부학장, 전 마이크로소프트 General Manager
  • 데이빗 거츠먼 - 퍼스트 맨해튼 창업주, 2007년 포브스 억만장자 리스트 336위
  • 빌 게이츠 -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주 겸 기술자문
  • 스티브 버크 - 컴캐스트 부사장 겸 COO, NBCUniversal CEO
  • 수잔 데커 - 전 야후! 사장
  • 메릴 위트머 - 이글 캐피탈 매니지먼트 General Partner

승계계획[편집]

2021년 5월 1일에 있었던 버크셔 해서웨이 온라인 주주총회에서 워렌 버핏은 그룹의 후계자로 그렉 에이블을 공식적으로 지명했다.[1] 그렉 에이블은 버크셔 해서웨이 비보험계열 부회장 직과 버크셔 해서웨이 에너지사의 회장직을 겸하고 있다.

계열사[편집]

한국 기업에 투자[편집]

2007년, 워런 버핏은 국내 유일의 버크셔 해서웨이 완전자회사인 대구텍을 방문하기 위해 처음 방한하였다. 이외에도 워런 버핏은 포스코의 주식 4%을 보유했던 적이 있으나 한국 주식이 저평가 되어 있을때 사들였다가 대부분 매각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2]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