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기-제3기 대멸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백악기-3기 대멸종(Cretaceous–Tertiary extinction event)은 약 6600만년전 백악기 마스트리히트절(Maastrichtian)말에 일어나, 지질학적으로 짧은 기간내에 동식물의 여러 종이 대멸종을 한 사건을 가리킨다.

개념[편집]

K-T 대멸종(K–T extinction event)라고 불리기도 한다. 지질학적 표지로서, 세계 각지에서 흔히 발견되는 가느다란 침전 띠인 K-T 경계(K–T boundary)와도 관련이 있다. K는 백악기를 가리키는 독일어 Kreidezeit에서 유래한 전통적인 약자이고, T는 제3기(Tertiary Period; 고제3기신제3기를 아우르는 전통적인 지질학 용어)의 약자이다. 이 사건을 경계로 중생대가 끝나고 신생대가 시작된다. 국제 층서 위원회(International Commission on Stratigraphy)는 'Tertiary'라는 용어를 지질 시대와 암석 단위(rock unit)의 명칭에서 공식적으로 삭제하고, K–T 사건은 현재 많은 연구가들이 백악기-고제3기 대멸종(Cretaceous–Paleogene extinction event) (또는 K-Pg 대멸종)이라고 부른다.

를 제외한 공룡 화석은 오직 K–T 경계 아래에서만 발견되는데, 이는 새를 제외한 공룡은 이 경계 사건 동안 멸종했음을 뜻한다. 매우 적은 수의 공룡화석이 K–T 경계 위에서 발견되지만, 이는 재가공(reworked)으로 설명된다. 즉, 화석이 원래 위치에서 침식되었다가 이후 퇴적물에 의해 보존되었다는 뜻이다. 모사사우르(Mosasaur), 수장룡(Plesiosaur), 익룡(Pterosaur)과 더불어 수많은 식물 및 무척추동물이 멸종되었다. 일부 멸종했으나 포유류 계통(Mammalian clade)은 이 경계에서 살아남았고, 마아스트리치안 계통(Maastrichtian clade)은 이 경계를 잘 넘겨 진화방사(Evolutionary radiation)를 이루었다. 멸종 비율과 방사는 계통의 종류에 따라 다르다.

과학자들은 과학적 방법을 통해 K-T 대멸종이 하나 혹은 그 이상의 파국적 사건, 예를 들어 (칙술루브 충돌구(Chicxulub crater)와 같은) 대량 운석 충돌이나, 화산 활동의 증가 등이 원인이라고 이론화 했다. 몇몇 충돌구와 데칸 트랩(Deccan Traps)과 같은 대량 화산 활동은 대멸종 사건과 대략 일치한다. 이러한 지질학적 사건은 태양광을 줄이고 광합성을 방해하여 생태계에 큰 붕괴를 가져올 수 있다. 다른 연구가들은 해수면의 변화나 기후변동으로 인해 대멸종이 더 점진적인 사건이라고 주장한다. 2010년 3월 4일, 41명의 과학자 패널은 칙술루브 충돌구가 대량 멸종의 원인이 되었다고 인정하였다.[1][2]

대멸종의 새학설[편집]

2억 만년 전 지구 생물체 절반 이상이 사라진 `대멸종'은 기존 학설과 달리 외계의 충격으로 빠르게 진행됐다는 것을 입증하는 증거를 발견했다고 미국 워싱턴대학 연구진이 과학잡지 사이언스에서 밝혔다.

지질연대로 볼 때 고생대 트라이아스기와 쥐라기 사이에 발생한 `대멸종'에 걸린 시간은 우주 운석 충격으로 인한 2건의 다른 멸종과 흡사하다고 이 대학 피터 워드 교수는 주장했다.

연구진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퀸 샬럿제도 서안 암석층에서 퇴적물을 분석하던중 트라이아스-쥐라기 대멸종(TJ 대멸종)과 퇴적 시기가 일치하는 것으로 보이는 유기 탄소층을 발견했다.

워드 교수는 TJ(고생대 트라이아스기와 쥐라기) 대멸종때 생성된 탄소 성분이 발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지구상에서 증거가 확실히 보존된 장소를 발견했다"면서 "이는 대멸종이 매우 급속히 진행됐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즉, 대멸종이 500만 년에 걸쳐 천천히 진행됐다는 기존의 학설과 달리 지질연대로 볼 때 짧은 시간인 1만년 안에 이뤄졌으며, 외계의 충격 등에 따른 지구 환경의급격한 변화가 대멸종을 촉발했음을 시사한다고 연구진은 밝혔다.[3]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소인국 간 걸리버에게 매일 제공된 와인은 432리터 중앙SUNDAY(2014.09.14) 기사 참조
  2. 유성은 끝없이 지구에 떨어지고 있다. 이 지도가 증거다 허핑턴포스트(2014.11.20) 기사 참조
  3. 고생대 `대멸종' 외계충격 때문 연합뉴스(2001.05.11) 기사 참조

참고 자료[편집]

  • 「지구환경 변화사와 해저자원」, 중생대 말 대멸종과 지구환경변화, 편집부 저, 한국해양연구소(1999년, 11~27p)
  • 「세계가 주목하는 과학 대가설」, 고생물학자 데이비드 라우프(David Raup)와 잭 셉코스키(Jack Sepkoski), 야자와 사이언스 오피스 저, 김교훈 역, 가람기획(2003년, 120~131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