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리 볼로토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4년 8월 루한스크에서 촬영한 사진. 가운데가 발레리 볼로토프이다.

발레리 드미트리예비치 볼로토프(러시아어: Вале́рий Дми́триевич Бо́лотов, 우크라이나어: Вале́рій Дми́трович Бо́лотов 발레리 드미트로비치 볼로토우[*], 1970년 2월 13일 ~ 2017년 1월 27일)는 동부 우크라이나의 정치인이자 루한스크 인민 공화국의 자칭 대표이다.

생애[편집]

볼로토프는 1970년 2월 13일 러시아 남부 항구 도시인 타간로크에서 태어났다.[1] 이후 볼로토프는 1974년 우크라이나 동부의 루한스크주 스타카노프로 이사했다.[2] 그는 두개 대학 학위를 가지고 있다.[3]

그는 나고르노카라바흐 전쟁 당시 소련군103 방위 공수 사단의 하사 직위로 참여했다.[4] 그는 나중에 항공군 베테랑 그룹의 지휘관이 되었다.[4] 볼로토프는 아내와 두 자식이 있다.[4]

볼로토프는 육류 공장의 관리자이자 감독으로 근무하고 있었으며, 작은 사업을 운용하고 있었다.[2]

2014년에는 친러시아 시위가 일어나자 루한스크 지역에서 시위대 대표가 되었으며, 결국에는 루한스크 인민 공화국의 독립을 선포하며 "인민의 주지사"가 되었다.

2014년 5월 13일, 볼로토프는 운전 중 자신의 차량에 대한 자동 무기를 이용한 암살 시도에서 살아남았다.[5] 5월 17일, 볼로토프는 러시아 한 병원에서 부상 치료를 받은 이후 다시 루한스크 주로 입국하고자 시도하던 도중 우크라이나 육군에게 포로가 되었다.[6] 그러나, 루한스크 인민 공화국의 무장 세력이 볼로토프가 포로로 있던 우크라이나 육군 체크포인트를 공격하여 성공적으로 해방시켰다.[6]

2014년 5월 18일, 루한스크 인민 공화국 의회에 의해 루한스크 인민 공화국 대표로 선출되었으나,[3] 정부군의 루한스크와 도네츠크 포위 작전 등으로 궁지에 몰린 볼로토프는 결국 2014년 8월 14일 전격 사퇴하였다.[7]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