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auteur.png
박범신
朴範信
알라딘 중고서점 산본점 벽화
알라딘 중고서점 산본점 벽화
출생 1946년 8월 24일(1946-08-24) (70세)
미국 미 군정 조선 전라북도 익산군 황화면 봉동리
(現 대한민국 충청남도 논산시 연무읍 봉동리)
직업 소설가, 아동문학가, 대학 교수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소속 명지대학교 명예교수
상명대학교 석좌교수
학력 고려대학교 교육대학원 교육학 석사
활동기간 1973년 ~ 현재
장르 소설, 동화
배우자 황정원
자녀 슬하 2남 1녀
장남 박병수(연극연출가)
종교 천주교(세례명 : 아우구스티노)

박범신(朴範信, 1946년 8월 24일 ~ )은 대한민국소설가, 아동문학가이다. 본관은 밀양(密陽)이며 호는 와초(臥草), 한터이다.

생애[원본 편집]

전라북도 익산군 황화면(현 충청남도 논산시 연무읍) 봉동리에서 출생하였고, 중학교 때부터 충청남도 논산군 강경읍에서 생활하였다. 전주교육대학을 거쳐 원광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고려대학교 교육대학원을 졸업하였다. 1973년중앙일보신춘문예에 단편 〈여름의 잔해(殘骸)〉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이어 〈식구〉,〈말뚝과 굴렁쇠〉,〈못과 망치〉 등의 단편과 《죽음보다 깊은 밤》,《깨소금과 옥떨메》,《풀잎처럼 눕다》,《불의 나라》 등의 장편을 신문이나 잡지에 연재했다. 1981년 장편 《겨울강, 하늬바람》으로 제1회 대한민국문학상 신인부문을 수상했다. 창작집 《토끼와 잠수함》이 있고 단편집으로 《아침에 날린 풍선》,《식구》, 중편집 《도시의 이끼》,《그들은 그렇게 잊었다》와 다수의 장편소설을 출간했다.

1993년 한 일간지에 소설을 연재하던 중 절필을 선언하고 1996년 중반까지 칩거에 들어갔으나, 1996년 《문학동네》 가을호에 중편소설 〈흰소가 끄는 수레〉를 발표하면서 다시 글쓰기를 시작하여, 장편 《침묵의 집》(1999)과 단편 〈향기로운 우물이야기〉(2001년) 등을 발표하였다. 1995년부터 2004년까지 명지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를 지냈고, 2007년 KBS 한국방송공사 이사장과 서울문화재단 이사장을 맡았으며. 명지대학교로 복귀해서 문예창작학과 교수를 지낸 뒤 2011년 정년퇴임하였고 그 후 명지대학교 문예창작학과 명예교수를 지내고 있으며 2012년부터는 상명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석좌교수도 지내고 있다.

대한민국문학상(1987)·원광문학상(1998)·김동리문학상(2001)·만해문학상(2003)을 받았다. [1]

학력[원본 편집]

논란[원본 편집]

  • 2016년 10월 21일 전직 출판사 편집자라고 밝힌 A아무개는 트위터를 통해, 박범신 작가가 출판사 직원과 방송작가 등 여성 7명과 가진 술자리에서 성적인 농담을 하고 신체 접촉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박범신 작가가 영화 《은교》를 제작하던 당시 주연배우 김고은과 만나 “섹스 경험이 있나”라고 물었다는 사실도 밝혔다.[2][3] 논란에 대해 박범신 작가는 "나로 인해 기분이 언짢고 불쾌했다면 내 불찰”이며 "상처 받았다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4]

각주[원본 편집]

  1. 두산백과 - 박범신
  2. 뒤늦게 터진 박범신 성희롱 논란 왜? “김고은에 섹스 경험 물어” 헤럴드경제. 2016년 10월 22일
  3. 박범신 '은교' 작가, 성희롱 논란 휩싸여…"허벅지 만지고 손도 주물럭" 부산일보사. 2016년 10월 21일
  4. '은교' 박범신 작가, 배우 김고은에 성희롱 발언 논란 스포츠서울. 2016년 10월 22일

바깥 고리[원본 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