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자(微子, ? ~ ?)는 중국 상나라의 왕족이자, 서주의 제후국인 송나라의 초대 공작(재위: 기원전 1038년 ? ~ 기원전 1025년 ?)이다. 성은 자(子), 이름은 계(啓)이다. 미(微)나라에 봉해졌고 자작의 작위를 받았으므로 '미자(微子)'라고 한다. 송성(宋姓), 종성(鍾姓), 화성(華姓), 묵성(墨姓), 화성(花姓)의 선조로 전해져 오며, 《논어》에서는 미자, 기자, 비간 세 사람을 '은나라의 세 어진 사람[殷三仁]'으로 부른다. 《사기》 등 한나라의 서적에서는 전한 경제를 피휘하여 이름을 뜻과 발음이 비슷한 '개(開)'로 표기한다.

생애[편집]

제을의 아들이고, 제신의 서형이다.

처음에 미(微)[1]나라에 봉해졌는데 정치를 현능하게 하니 백성들에게 인정받고 받들어졌다. 상나라가 혼란하여 장차 망하게 되니 미자는 여러 번 직접 제신에게 가서 간언하였으나 제신은 모두 받아들이지 않았다. 태사(太師) 기자와 소사(少師) 비간과 모의하였는데, 기자가 깨우쳐 말하기를 "정성을 다해 나라를 다스릴 수 있게 된다면 죽어도 한이 없겠으나 죽어도 끝내 그렇게 될 수 없으니 떠나감만 못합니다."라고 하니, 이에 제신에게서 멀리 떠나 미나라로 돌아갔다.

서주 무왕이 상나라를 멸망시킨 후에 미자는 제기들을 들고 무왕의 군문에 가서 차려놓은 다음 육단면박(肉袒面縛)한 뒤에 왼쪽엔 양을 끌고 오른쪽엔 포아풀을 잡았으며 무릎을 꿇어 기어 가면서 문 앞에서 고했다. 이에 무왕이 이를 풀어주고 그의 위치를 이전과 같이 돌려주었다.

주공이 동쪽을 정벌하여 삼감의 난을 평정하고 제신의 아들인 무경을 죽인 후에 주나라 영토를 순수(巡狩)하던 중 서주 성왕의 명을 받아 미자를 송(宋)[2]에 봉했다. 이는 주나라가 상나라의 제사를 끊지 않는다는 것을 보이고자 한 것이다. 작위는 공작으로 하며, 천자의 예악을 제사지내는데 쓸 수 있도록 허락하였다. 미자가 마침내 송나라를 세우게 되니, 이는 주나라의 이왕삼각(二王三恪) 중의 하나였다.

미자의 적자인 미백(微伯)은 돌(腯)이란 아들이 있었는데, 미백은 이후에 주나라에 인질로 가서 사관이 되었으므로 뒤를 잇지 못하였다. 마침내 형이 죽으면 동생이 잇는다는 상나라의 옛 종법에 의해 동생인 미중이 뒤를 이었다.

《기현현지(淇縣縣志)》의 기록에 의하면 허난 성 기현(淇縣)에 삼인묘(三仁廟)가 있는데 미자, 기자, 비간 세 사람의 제사를 받들고, 공자, 증자, 맹자, 자사, 양명 등 현인들의 신위를 배사하고, 그 뒤의 전각에는 문창군(文昌君)을 제사지내며 또한 현의 글방도 그곳에 있고 읍의 백성들이 제사를 상당히 받들어 왔다고 한다. 태평천국 때 파괴되었다.

각주[편집]

  1. 미나라는 원래 현재의 산시 성 노성(潞城) 동북쪽에 있었다가 후에 현재의 산둥 성 양산(梁山) 서북쪽 일대로 옮겼다.
  2. 상나라의 발상지로, 현재의 허난 성 상구(商丘) 일대이다.
전 임
(초대)
제1대 송나라의 공작
기원전 1038년 ? ~ 기원전 1025년 ?
후 임
미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