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서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스위스에 만들어진 미스터리 서클(mystery circle)의 항공 촬영 사진

미스터리 서클(영어: Mystery Circle) 또는 크롭 서클이나 곡물을 일정한 방향으로 눕혀서 어떠한 형태를 나타낸 것을 말한다. 연관성에 대해서는 알려져 있지 않지만 아이스 서클이라는 것도 있다.

미스터리 서클의 역사[편집]

미스터리 서클 2

기록상 맨처음으로 미스테리 서클이 보고된 지역은 1946년의 영국 남서부 지역이었다. 솔즈베리의 페퍼복스 힐(Pepperbox Hill)에서 두 개의 원형 무늬가 처음 목격되었다.

그리고 약 30년 후 1972년 워민스터에서 다시 발견된다. 스톤헨지, 에이브베리, 글래스톤베리를 잇는 삼각지대 동쪽에 옛 색슨족의 수도였던 윈체스터(Winchester)가 있다. 1970년대 후반과 1980년대 초에 접어들면서 이곳 근처에서 미스테리 서클이 자주 출현하기 시작했다.

그 문양들은 대개 밀이나 옥수수밭에서 발견되며 귀리, 보리밭 등의 평지에서도 발견된다. 지역을 보면 영국, 네덜란드, 미국(최근에는 동부권에서도 발견됨), 호주 등에서 발견되는 등 전 세계적인 범위에서 발견되고 있다.

이런 크롭 서클이 생기는 원인에 대해 흔히 UFO착륙 흔적설이 널리 알려져 있으며, 연구가들에 따라 회오리바람설, 정전기설, 지자기설, 중력설, 조류설, 인간조작설, 플라즈마 보텍스설 등을 주장하고 있지만 설득력 있는 가설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다. 일부 서클은 후에 조작된 것임이 밝혀지기도 했고 또 사람이 인위적으로 만들 수도 있음이 증명되기도 했다..

한국의 미스터리 서클[편집]

한국은 외국에 비하여 거의 미스터리 서클이 발견된 경우가 없으나, 2008년 6월 3일 무인항공촬영 전문가 '김병헌'에 의하여 충남 보령시 천북면에서 미스터리 서클이 발견되었다.[1] 이 미스터리 서클은 서태지의 새 앨범 《Atomos》의 첫 번째 싱글인 〈Atomos Part Moai〉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밝혀졌다.[2]

미스터리 서클의 디자인[편집]

미스터리 서클은 단순 도형을 기초로 만들어지는데 해파리, 물고기, 인간 등 생명체 형태, QR코드 형태[3]등을 표현한 경우도 있으며, 아스키 코드나 영어 모스 부호, 주변 위성 사진, 그 외 간접적 정보 전달법 등으로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한다.[4]No more war, peace, e^iπ+1=0 등은 모스 등으로 직접적으로 표현되었다. 미스터리 서클 중에는 천문 현상이나, 원자력 발전소 폭발, 화산 폭발에, 원유 유출까지 미래를 일주일에서 11년 전에 예지하는 경우가 있다는 주장도 있다. 그리고 대규모 미스터리 서클이 십여분 이내에 만들어진 경우도 있다.

이론(다른 의견)[편집]

이 문단에는 기여자 고유의 독자적인 연구 또는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담겨 있을 수 있습니다. 적절한 참고 자료나 출처를 제시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은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6년 6월 4일에 내용의 검증이 요청되었습니다.)

그러나 과연 그들이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려 하는가? 그들의 디자인 스타일을 생각하면 그들은 확실히 고대에 수없이 많은 피라미드를 건설했던 문화권의 디자이너 팀이다. 뭔가 알 수 없어보이고, 신비해 보이기도 하고 의미를 알 수 없는 천문학적, 수학적, 또는 상징적인 정보들을 함축해 디자인 돼 있으며, 미스터리 서클에서 볼 수 있듯이, 또 마야 피라미드의 그림자에서 볼 수 있듯이 그들의 상징은 뱀이다. 그들은 전쟁은 그만, 평화, ET의 선물을 조심하라 등은 상당히 직접적으로 표현했지만 666sam3를 경계하라 등의 알 수 없는 말들도 많이 전달했다. 미스터리 서클은 지금까지 수천번 발생했지만, 그들이 나타내는 상징, 위치, 시간 등이 대체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제대로 설명해준 적이 없다. 천문 현상에 관련된 예지가 굉장히 많이 등장하지만 그게 대체 어떤 의미가 있는가? 그들이 정말로 정보를 전달하기 원한다면 다른 직접적인 방식으로 전달할 거다. 정부가 아예 숨기지도 못하게. 그들이 한국에 만든 미스터리 서클은 물론 무척 균형잡히고 아름다웠지만, 정부가 어이없게도 그런 확실한(스타일이 다름) 디자인이 행위예술가들이 만든 거라고 말하게 관련 연구단체에 명령했다.(이런 사례는 외국에서도 많이 있었다.)한 번은 그들의 제작 방법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그러나 카메라를 치우고 자리를 뜬 사이 불과 십여분 만에 대규모 미스터리 서클이 발생했고, 이런 일은 오히려 또다른 미스터리를 만들어 마치 마술사가 마술의 비밀을 공개하지 않듯이 신비감을 키우고, 여러 이론을 만들고, 그리고 정보의 신뢰성을 높이는 것을 그들 스스로 거부하고 있다는 걸 나타낸다고 볼 수도 있다. 아무리 그들이 뛰어난 지성이 있다는 걸 보여주어도, 누군지 알 수도 없는, 자신을 숨기는 사람을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 그렇게 많지는 않을 것이다.

기자의 피라미드만 봐도 아름답게 디자인된 상징과(기자 피라미드는 특정 별자리를 나타내기도 하고, 지리학적 중앙에 위치해 있는 등 여러가지를 상징한다.) 그 외 여러 미적인 아름다움과 상징들 때문에 천문대라는 이야기, 무덤이라는 이야기, 고대 외계인 기지라는 이야기 등 별 이야기들이 다 있다. 미스터리 서클도 그렇다. 이름 그대로 미스터리다. 생각이 다른 사람은 느끼는 것도 다른데 자기 생각과 맞지 않는 디자인은 거부할 수도 있다.그러나 치우치지 않고 조용한 스타일에선 자기 생각을 오히려 적용해서 스스로 아름다움을 만들어낼 수도 있다. 특히 알 수 없고 다양한 설명이 가능한 상징들과 또한 이런 모호함을 없애고 잊게 해주며, 자기 생각이 정확하다고 확신하게 해줄, 대단히 지적인 수학, 천문학, 정교함 등이 동원되면 특별히 개인 맞춤으로 제작되지 않아도, 그 사람에게 맞는 예술이 탄생하게 되는 거다.(모든 사람에게 그렇지는 않더라도) 그래서 보는 사람은 제작자의 생각에 공감하며(사실은 자신의 생각이다), 거기다 아름다움, 균형, 정교함, 신비감, 평화주의 등이 더해진다면 이들은 거의 신이 되어 버릴 것이다. 그들이 그토록 뛰어난 능력을 가지고 있고, 우리를 돕길 원한다면 어째서 우리에게 모호한 정보를 전달하며, 그 비밀주의에다, 스스로 신처럼 보이도록하는가? 원자력 발전소 폭발을 그들은 예지했지만 매우 모호하게 알려줘 의미를 알기도 힘들었고, 알았더라도 그 외 정보 부재로 막을 수가 없었을 거다. (이런 건 좀 정확히 알려줬으면 좋겠다.)

그래도 그들이 준 정보와 지식은 여러모로 활용할 수 있다. 그들은 일반적으로 시각 디자인보다 의미와 상징을 더 많이 디자인하는 것 같다. 기자 피라미드도 간단한 형태의 건물이지만 포함된 의미와 상징이 엄청나게 많다. 미스터리 서클도 그렇고 그들이 우리를 속여서 세뇌시키거나, 잘난척 하거나, 정보를 전달한다기 보단, 그냥 그런 상징들을 엄청나게 활용하는게 그들의 스타일 같다. 그냥 디자인인데 의미를 찾으니까 미스터리해 보이고, 혼란스러울 수도 있을 것 같다. 모호한 정보란건 공식적으로 접촉 금지나 그런 이유 때문일 수도 있다. 그래도 애매하게라도 알려줬잖은가.

각주[편집]

  1. "국내 최대의 미스터리 서클 발견". 뉴시스 사회. 2008년 06월 13일. 
  2. "역시‘서태지 서클’이었네!". 동아일보. 2008년 07월 03일. 
  3. “message from outer space... for the smartphone generation: Giant QR code 'crop square' appears in Kansas field”. 《mail online》. 2012.4.1. 
  4. “The 2015 crop circle season”. 《crop circle connec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