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기독교 근본주의 운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미국의 기독교 근본주의 운동은 19세기 말 무렵부터 미국 남부의 보수적인 그리스도인들이 시작한 기독교 근본주의 신학운동을 말한다.

사건의 발단[편집]

19세기와 20세기초에 유럽에서 활발했던 자유주의 신학에 반발한 보수적인 그리스도인들은 1895년 나이아가라 휴양지에서 개최한 사경회(Niagara Bible Coference)에서 기독교의 근본적인 교리라고 불리는 교리를 정리하였다. 이들이 초교파적으로 정리하여 채택한 교리는 다음과 같다.[1]

  • 예수 그리스도는 완전한 하느님이다.
  • 예수 그리스도는 동정녀 마리아의 몸에서 잉태되었다.
  • 예수 그리스도는 십자가에서 세상의 죄를 대신해서 죽었다.
  • 예수 그리스도는 육체적으로 부활하였다.
  • 예수 그리스도는 세상에 다시 오실 것이다.
  • 성서는 오류가 없다.

저서 출간[편집]

1909년부터 1912년까지는 '근본: 진리를 증언함'(The Fundamentals: A Testimony to the Truth)이라는 서명 아래, 총 12권의 저서가 출판되었다. 당시의 집필진들은 벤저민 워필드 (Benjamin. B. Warfield), 라일 (John C. Ryle), 모울 (H. C. G. Moule), 카일 (M. G. Kyle), 어드만(Charles Edman)과 같은 미국에서 저명한 보수주의 신학자들이었다.[1][2]

관련문서[편집]

각주[편집]

  1. 김백형 (2010년 7월 7일). “근본주의 신학의 태동(1) : 근본주의 신학의 뿌리를 찾아서”. 《뉴스앤조이》. 
  2. 김영한. 〈21세기 한국개혁신학의 진로 : 열린 보수주의로서의 한국개혁신학〉. 한국개혁신학 名 論文(說敎) 選集 편집위원회. 《한국개혁신학의 進路》. 한국개혁신학회. 25-52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