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호부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만호부인(萬呼夫人) 김씨(537년 이전 경 ~ 579년 이후) 는 신라의 입종 갈문왕의 딸로 동륜태자의 부인이며 진평왕의 어머니이다. 만내부인(萬內夫人) 또는 만녕부인(萬寧夫人)이라고도 한다.

생애[편집]

만호부인은 입종 갈문왕지소부인의 딸로 진흥왕과는 형제 지간이다. 조카인 동륜태자와 혼인하여 진평왕, 진정 갈문왕, 진안 갈문왕 등을 낳았다. 동륜태자가 요절하였기 때문에 왕후가 되지 못하였고, 후에 오빠인 숙흘종과 혼인하여 딸 만명부인을 낳았다.

한편 학계에서 위서 논쟁이 있는 《화랑세기》에는 만호부인의 출생을 달리 전하고 있다. 그에 따르면 만호부인은 요절한 입종 갈문왕의 딸이 아니라 지소부인이 태후가 된 후 이화랑과 관계하여 태어난 자식이라고 한다. 만호부인은 배다른 형제인 숙명공주진흥왕과의 사이에서 낳은 정숙(貞肅)과 사통하여 딸 만룡(萬龍)을 낳았다. 후에 지소태후가 진골정통을 잇게 하기 위해 동륜태자와 결혼하였으며 진평왕이 즉위한 이후 태후가 되었다. 태후가 된 뒤에 진골정통을 지키기 위해 만룡보리와 결혼시키는 등의 활동을 하였다.

가계[편집]

만호부인이 등장한 작품[편집]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