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투아니아의 경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리투아니아의 기 리투아니아의 경제
Vilnius 11.JPG
빌뉴스 시내
통화유로 (EUR)
회계 년도
역년
무역 기구
EU, WTO, OECD
통계
GDP증가 $630억 (2021년)[1]
증가 $1,140억 (2021년)[1]
GDP 성장률
3.6% (2018년) 3.9% (2019년)
−1.3% (2020년) 4.1% (2021년)[1]
주요 내용 출처:CIA World Fact Book
모든 값은 달리 명시하지 않는 한 미국 달러입니다

리투아니아의 경제발트 3국 중 가장 큰 경제이다. 리투아니아유럽 연합(EU)의 회원국이고 1인당 GDP발트해 국가들 중에서 가장 높다.[2][3] 리투아니아는 매우 높은 인간 개발 도상국 그룹에 속하며 WTOOECD에 가입되어 있다.

1990년대에 리투아니아는 중앙 계획 경제에서 시장 경제로 빠르게 이동하면서 수많은 자유주의 개혁을 시행했다. 다른 발트해 국가들과 함께 EU에 가입한 후 높은 성장률을 누리면서 발트의 호랑이 개념으로 이어졌다. 리투아니아의 경제는 1990년 독립을 되찾은 이후 500퍼센트 이상 성장했다. 발트해 국가들은 총 330만 명의 노동력을 가지고 있으며, 이들 중 140만 명의 근로자들이 리투아니아에 살고 있다.

국내총생산(GDP) 성장은 2008년에 최고조에 달했고, 2018년에도 같은 수준에 근접하고 있었다.[4] 다른 발트해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리투아니아 경제는 2009년에 GDP가 거의 15% 하락하면서 깊은 불황을 겪었다. 이 극심한 불황 이후, 리투아니아의 경제는 2009년 3분기에 이미 회복의 징후를 보이기 시작했다. 그것은 2010년에 성장으로 돌아갔고, 1.3의 긍정적인 결과로 2011년 상반기 동안 6.6%의 성장은 EU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경제 중 하나이다.[5] GDP 성장은 비록 위기 이전보다 느린 속도이긴 하지만 2010년에 재개되었다.[6][7] 위기 길들이기의 성공은 리투아니아 정부의 긴축 정책 덕분이다.[8]

리투아니아는 건전한 재정 상태를 가지고 있다. 2017년 예산은 0.5% 흑자를 냈고, 총 부채는 GDP의 약 40%에서 안정되고 있었다. 예산은 2017년에도 긍정적으로 유지되었고 2018년에도 계속 그럴 것으로 예상되었다.[9]

리투아니아는 세계은행 그룹이 작성한 사업 용이성 지수에서 세계 11위[10], 헤리티지 재단이 측정한 경제자유지수 178개국 중 16위를 차지하고 있다.[11] 평균적으로 리투아니아에 대한 모든 외국인 직접 투자의 95% 이상이 EU 국가들로부터 온다. 스웨덴은 리투아니아에 있는 모든 FDI의 20~30%를 보유한 역사적으로 가장 큰 투자국이다. 2017년 리투아니아에 대한 FDI가 급증하여 그린필드 투자 프로젝트 사상 최대치에 도달했다. 2017년에 리투아니아는 투자 프로젝트의 평균 일자리 가치로 아일랜드싱가포르에 이어 세 번째 국가였다.[12]

OECD 자료에 따르면 리투아니아는 중등교육 후 성취도 세계 상위 5개국에 속한다.[13] 이러한 교육을 받은 인력은 지난 몇 년 동안 특히 정보통신기술 분야에 대한 투자를 유치했다. 리투아니아 정부와 리투아니아 은행은 전자화폐 및 결제 기관의 활동에 대한 면허 취득 절차를 간소화했다.[14] EU의 재테크 이니셔티브에 가장 매력적인 국가 중 하나로 리투아니아를 선정한다.

노동자[편집]

리투아니아의 노동 생산성 수준은 EU에서 가장 낮은 수준 중 하나이다.[15]
2001년~2008년 고등교육을 받은 인구
2001년~2009년 급여 및 실업률

15세 이상 인구의 수는 145만 명이고, 2017년 활동률은 60%였다.[16]

1995년~2017년 기간 동안 리투아니아에서 평균 급여는 4배 이상 증가했다.[17] 그럼에도 불구하고, 리투아니아의 인건비는 EU에서 가장 낮다. 2018년 IV 분기의 월평균 순 급여는 800 유로였고 9.5% 증가했다. 리투아니아의 실업률은 변동이 심했다. 2001년 이후 실업률은 두 가지 주요 이유 덕분에 2007년 거의 20%에서 4% 미만으로 떨어졌다. 첫째, 급속한 경제 팽창기에는 수많은 작업장이 설치되었다. 이것은 실업률의 감소와 직원 지출의 증가를 초래했다. 둘째로, 이민은 또한 유럽연합 가입 이후 실업 문제를 감소시켰다. 하지만 2008년 경제 위기로 노동자의 필요성이 낮아져 실업률이 13.8%로 증가했고 2009년 3분기에 안정되었다. 2018년 I분기 실업률은 6.3%였다.[18]

리투아니아는 중등과정 이후의 교육 성취도 면에서 세계 상위 5개국에 속한다.[13] 2016년 현재 25~34세 인구의 54.9%, 55~64세 인구의 30.7%가 3차 교육을 이수했다.[19] 리투아니아에서 STEM(과학, 기술, 공학 및 수학) 분야의 3차 교육생 25-64세 비율은 OECD 평균(각각 29%, 26%)을 상회하여 비즈니스, 행정 및 법(각각 25%, 23%)과 비슷했다.[20]

오늘날 리투아니아의 노동 생산성 수준은 OECD 평균보다 약 3분의 1 낮다.[21] 리투아니아는 고용 유연성 지수에서 15위를 차지하고 있다.[22]

농업[편집]

GDP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농업 부문은 노동력의 거의 8%를 고용하고 식품 가공 부문에 자재를 공급하기 때문에 리투아니아에게 여전히 중요하다. 국토의 44.8%가 경작가능하다.[23] 2008년 총 농작물 면적은 180만 헥타르였다.[24] 곡물, 밀, 라이밀은 농장의 가장 인기 있는 생산물이다. 가축과 가금류의 수는 1990년대에 비해 두 배 감소했다. 2009년 초 리투아니아에서 소의 수는 77만 마리, 젖소의 수는 39만 5천 마리, 가금류의 수는 910만 마리였다.[25]

1992년과 2008년 사이에, 리투아니아 음식 소비는 1인당 86kg으로 30% 증가했고, 같은 기간 동안 육류와 그 제품의 소비는 1인당 81kg으로 23% 증가했다.[26] 반면 우유와 유제품 소비는 1인당 268kg으로 21%, 빵과 곡물 소비는 1인당 114kg으로 19% 감소했다.[26]

사회 기반 시설[편집]

운송, 저장 및 통신 부문은 리투아니아 경제에 대한 중요성을 증가시켰다. 1996년의 9.1%에 비해 2008년에는 GDP의 12.1%를 차지했다.[27]

천연자원[편집]

리투아니아에서 천연자원의 총 가치는 약 170억 유로, 즉 리투아니아 GDP의 약 3분의 1이다. 이 나라에서 가장 귀중한 천연자원은 지하수인데, 지하수는 천연자원의 전체 가치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각주[편집]

  1. “World Economic Outlook Database, October 2020”. 《IMF.org》. International Monetary Fund. 2020년 10월 22일에 확인함. 
  2. “Gross domestic product (GDP)”. 《OECD》. 2020년 6월 27일에 확인함. 
  3. “World Economic Outlook Databas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2020년 6월 27일에 확인함. 
  4. “Lithuania. GDP (current US$)”. 《data.worldbank.org》. 2018년 11월 24일에 확인함. 
  5. “Lithuanias Year 2012 Budget Deficit Set Bellow 3 per cent GDP”. 《bns.lt》. 2018년 11월 18일에 확인함. 
  6. “Statistics Lithuania”. Stat.gov.lt. 2009년 12월 28일. 2011년 7월 2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4월 3일에 확인함. 
  7. “Lietuvos makroekonomikos apzvalga” (PDF). SEB Bankas. April 2015. 2015년 7월 1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2015년 7월 1일에 확인함. 
  8. “Lithuania rules out devaluation”. 2018년 11월 18일에 확인함. But Mr Kubilius, speaking in Brussels ahead of an EU summit, said his government would press ahead with its austerity programme and would not request a relaxation of the terms for joining the euro area that are set out under EU treaty law. 
  9. “OECD Economic Surveys. LITHUANIA” (PDF). OECD. July 2018. 2018년 11월 17일에 확인함. Lithuania’s fiscal position is sound. After revenues fell sharply in the wake of the 2008 crisis, the government started consolidating public finances on the spending side by reducing the wage bill, lowering social spending and cutting infrastructure investment. The 2016 budget resulted in a 0.3% surplus, the first for more than a decade (Figure 13). As a result, gross debt is now stabilising at around 50% of GDP (OECD National Accounts definition), which is sustainable under various simulations (Fournier and Bétin, forthcoming). The budget remained positive in 2017 and is expected so in 2018. 
  10. “Rankings – Doing Business – The World Bank Group”. Doing Business. 2019년 11월 3일에 확인함. 
  11. “Lithuania information on economic freedom | Facts, data, analysis, charts and more”. Heritage Foundation. 2015년 5월 2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5년 5월 20일에 확인함. 
  12. Dencik, Jacob; Spee, Roel (July 2018). “Global Location Trends – 2018 Annual Report: Getting ready for Globalization 4.0” (PDF). IBM Institute for Business Value. 7쪽. 2019년 4월 10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9월 15일에 확인함. Ireland continues to lead the world for attracting high-value investment, generating substantial inward investment with strengths in key high-value sectors such as ICT, financial and business services and life sciences. But Singapore is now a close second, with Lithuania and Switzerland right behind. 
  13. “Population with tertiary education”. 《data.oecd.org》. 2018년 11월 17일에 확인함. 
  14. “Lithuanian Institutions Enhance Focus on New Financial Technologies and Fintech Sector Development in Lithuania”. 《finmin.lrv.lt》. 2018년 3월 18일에 확인함. 
  15. “Productivity - GDP per hour worked - OECD Data”. 2018년 1월 24일. 2018년 1월 2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16. “Darbo jėga ir darbo jėgos aktyvumo lygis pagal amžiaus grupes ir lytį”. 《osp.stat.gov.lt》. 2018년 12월 8일에 확인함. 
  17. “Average wages Total, US dollars, 1990 – 2017”. 《data.oecd.org》. OECD. 2018년 12월 8일에 확인함. 
  18. “Unemployment rate”. 《osp.stat.gov.lt》. Statistics Lithuania. 2018년 12월 8일에 확인함. 
  19. “Population with tertiary education”. 《data.oecd.org》. 2018년 3월 25일에 확인함. 
  20. “Education at a glance 2017. Lithuania” (PDF). 《gpseducation.oecd.org》. 2쪽. 2019년 8월 8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4월 4일에 확인함. 
  21. “OECD Economic Surveys LITHUANIA. 2016” (PDF). 《oecd.org》. 2016년 3월 24일. 22쪽. 2018년 11월 24일에 확인함. 
  22. “2019 Shows Biggest Leap for Lithuania”. 2018년 12월 26일에 확인함. The 2017 labor law reform significantly improved Lithuania’s position in the Employment Flexibility Index, moving the country from the 27th to 15th position among the EU and OECD countries, according to Employment Flexibility Index 2019 compiled by the Lithuanian Free Market Institute based on the World Bank’s Doing Business data. 
  23. “The World Factbook – Central Intelligence Agency”. 
  24. “Farm crops in the country by kind, type of farm – Database of Indicators – data and statistics”. Db1.stat.gov.lt. 2010년 4월 3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
  25. “Number of livestock and poultry by kind, period – Database of Indicators – data and statistics”. Db1.stat.gov.lt. 2012년 3월 1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4월 3일에 확인함. 
  26. “Consumption of main foodstuffs per capita by product – Database of Indicators – data and statistics”. Db1.stat.gov.lt. 2010년 4월 3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
  27. “Structure of gross value added by kind of economic activity (31), year – Database of Indicators – data and statistics”. Db1.stat.gov.lt. 2010년 4월 3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