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컵 2011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러시앤캐시컵 2011
국가대한민국 대한민국
참가 구단 수16구단
전년도 우승 구단FC 서울
우승 구단울산 현대
준우승 구단부산 아이파크
득점왕대한민국 김신욱 (11골)

2011년에 열리는 리그컵은 <러시앤캐시>로 유명한 대부업체 A&P파이낸셜과 손잡게 되면서 러시앤캐시컵 2011 라는 이름으로 열게 되었다. 2011년 3월 14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가진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을 가졌는데 A&P 파이낸셜은 이와 함께 올해 2011 K리그 오피셜 스폰서로도 참여해 2011 K리그의 A보드 광고권, 90도 시스템 광고권도 획득, K리그를 통한 활발한 스포츠 후원 활동을 펼칠 것으로 기대되었다. A&P 파이낸셜 관계자는 "K리그의 발전과 저변 확대가 곧 한국 축구의 발전으로 이어진다는 믿음에서 타이틀 스폰서 참여를 결정하게 됐다"며 "2011년 리그컵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게 돼 매우 기쁘다. 점차 빨라지는 현대 축구에 걸맞게 K리그 경기가 열리는 축구장 안팎에서 축구붐 조성과 브랜드 인지도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후원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1]

그러나 정작 팬들의 반응은 기대와는 달리 예상 밖에 비판이 많았다. 분명 A&P 파이낸셜의 스폰서 참여로 K리그가 금전적으로 이익을 얻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이미지'라는 쉽게 얻을 수 없는 무형의 자산을 잃게 됐다는 평가가 대부분이었다. 한 K리그 팬은 트위터를 이용해 "스포츠채널이 사채광고 전용채널이 될 것이다"라며 우려를 표현했고, 다른 팬은 "대회명이 사채컵?"이라며 비웃는 모습을 보였다. 이외에도 대다수의 팬들도 "할 말이 없다", "스폰서 자격 제한도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비슷한 모습을 보였다. A&P 파이낸셜이 K리그 팬들의 우려와 같이 부당한 이익을 얻는 사채업을 하는 것은 아니다. 정부가 허용하는 한도 내에서 대부업을 하고 있다. 그렇지만 현실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사채업과 대부업은 같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A&P 파이낸셜의 K리그 타이틀 스폰서 참여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였다. [2]

지난해와 똑같이 대회방식은 조별리그 - 8강 - 4강 - 결승전 순서로 치러졌다. 3월 16일부터 5월 1일까지 조별리그가 진행되며, 6월 29일부터 7월 13일까지 토너먼트가 진행되었다.

대회 구성[편집]

예선 조별 리그[편집]

작년과 같은 AFC 챔피언스 리그에 출전하는 4팀을 제외하고 조별 예선을 치렀던 방식이며 약간 수정이 된 올해는 나머지 12개 구단 모두 조별예선에 참가하며 6개 팀씩 A, B조로 나뉘었다. 팀 당 5경기씩을 치르게 되며 각 조의 1, 2위팀과 AFC 챔피언스 리그에 출전하는 4팀이 합류하여 결선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본선 토너먼트[편집]

지난해와 똑같은 방식으로 본선 토너먼트는 8강전부터 결승전까지 모두 단판 승부로 진행됐다.

러시앤캐시컵 2011의 참가팀[편집]

조별 예선 자동 통과팀[편집]

조별 예선 참가팀[편집]

조별 예선 자동 통과팀을 제외한 나머지 12개 팀은 K리그 2010 순위를 시드 순위로 해서 배치되었다.

예선 조별리그[편집]

A조[편집]

순위[편집]

순위 구단 경기 득점 실점 득실 승점
1 포항 스틸러스 5 4 0 1 11 3 +8 12
2 경남 FC 5 3 1 1 7 2 +5 10
3 성남 일화 천마 5 2 2 1 4 3 +1 8
4 인천 유나이티드 5 1 2 2 5 6 −1 5
5 대구 FC 5 1 2 2 2 5 −3 5
6 대전 시티즌 5 0 1 4 1 11 −10 1

경기 결과[편집]

라운드 날짜 점수 원정 관중
1 라운드 3월 16일 인천 유나이티드 3 – 0 대전 시티즌 4,256
대구 FC 0 – 2 경남 FC 952
포항 스틸러스 2 – 0 성남 일화 천마 7,211
2 라운드 4월 6일 인천 유나이티드 0 – 0 대구 FC 2,351
대전 시티즌 0 – 3 포항 스틸러스 4,785
성남 일화 천마 0 – 0 경남 FC 1,411
3 라운드 4월 20일 포항 스틸러스 0 – 1 대구 FC 7,817
경남 FC 1 – 0 인천 유나이티드 1,321
성남 일화 천마 1 – 0 대전 시티즌 1,534
4 라운드 5월 5일 포항 스틸러스 4 – 1 인천 유나이티드 16,671
경남 FC 3 – 0 대전 시티즌 11,826
대구 FC 0 – 2 성남 일화 천마 9,744
5 라운드 5월 5일 대전 시티즌 1 – 1 대구 FC 1,775
경남 FC 1 – 2 포항 스틸러스 961
성남 일화 천마 1 – 1 인천 유나이티드 1,024

B조[편집]

순위[편집]

순위 구단 경기 득점 실점 득실차 승점
1 부산 아이파크 5 4 0 1 7 3 +5 12
2 울산 현대 5 4 0 1 8 5 +3 12
3 전남 드래곤즈 5 3 1 1 4 1 +3 10
4 강원 FC 5 1 1 3 7 6 +1 4
5 상주 상무 피닉스 5 1 0 4 6 9 −3 3
6 광주 FC 5 1 0 4 4 12 −8 3

경기 결과[편집]

라운드 날짜 점수 원정 관중
1 라운드 3월 16일 울산 현대 2 – 1 부산 아이파크 4,856
전남 드래곤즈 1 – 0 상주 상무 피닉스 1,143
강원 FC 5 – 0 광주 FC 2,320
2 라운드 4월 6일 강원 FC 0 – 0 전남 드래곤즈 5,150
부산 아이파크 1 – 0 광주 FC 1,502
울산 현대 2 – 1 상주 상무 피닉스 3,323
3 라운드 4월 20일 부산 아이파크 2 – 1 상주 상무 피닉스 1,038
광주 FC 0 – 2 전남 드래곤즈 847
울산 현대 2 – 1 강원 FC 983
4 라운드 5월 4일 전남 드래곤즈 1 – 0 울산 현대 4,243
5월 5일 강원 FC 0 – 2 부산 아이파크 13,724
상주 상무 피닉스 2 – 3 광주 FC 8,972
5 라운드 5월 11일 광주 FC 1 – 2 울산 현대 568
상주 상무 피닉스 2 – 1 강원 FC 5,445
부산 아이파크 1 – 0 전남 드래곤즈 602

본선 토너먼트[편집]

8강전 준결승전 결승전
                   
6월 29일 - 포항        
 포항 스틸러스  1
7월 6일 - 부산
 부산 아이파크  2  
 부산 아이파크  2
6월 29일 - 서귀포
   수원 삼성 블루윙즈  1  
 제주 유나이티드  0 (2)
7월 13일 - 울산
 수원 삼성 블루윙즈 (PSO)  0 (4)  
 울산 현대  3
6월 29일 - 창원
   부산 아이파크  2
 경남 FC  1
7월 6일 - 울산
 FC 서울  0  
 울산 현대  4
6월 29일 - 울산
   경남 FC  2  
 울산 현대  4
 전북 현대 모터스  1  
 

8강전[편집]

6월 29일
19:30 한국 표준시
포항 스틸러스 1 - 2 부산 아이파크 포항스틸야드
관중수: 6,288
심판: 우상일
정석민 68분에 득점 68' 리포트 윤동민 10분에 득점 10'
박희도 19분에 득점 19'

6월 29일
19:30 한국 표준시
제주 유나이티드 0 - 0 수원 삼성 블루윙즈 제주월드컵경기장
관중수: 2,822
심판: 김성호
리포트
    승부차기  
한재만 실패
마철준 성공
삥요 성공
강수일 실패
2 - 4 우승제 성공
최성환 성공
신연수 실패
노형구 성공
양상민 성공

6월 29일
19:30 한국 표준시
경남 FC 1 - 0 FC 서울 창원축구센터
관중수: 2,469
심판: 안용희
윤빛가람 26분에 득점 26' 리포트

6월 29일
19:30 한국 표준시
울산 현대 4 - 1 전북 현대 모터스 울산문수축구경기장
관중수: 2,153
심판: 류희선
김신욱 26분에 득점 26' 30분에 득점 30'
최재수 41분에 득점 41'
정대선 53분에 득점 53'
리포트 박정훈 20분에 득점 20'

준결승전[편집]

7월 6일
한국 표준시
부산 아이파크 2 - 1 수원 삼성 블루윙즈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관중수: 1,878
심판: 유선호
임상협 43분에 득점 43'
김한윤 90분에 득점 90'
리포트 양준아 7분에 득점 7'

7월 6일
한국 표준시
울산 현대 4 - 2 경남 FC 울산문수축구경기장
관중수: 2,589
심판: 고금복
김신욱 47분에 득점 47' 66분에 득점 66' 78분에 득점 78' 87분에 득점 87' 리포트 이효균 15분에 득점 15'
이동근 80분에 득점 80'

결승전[편집]

7월 13일
한국 표준시
울산 현대 3 - 2 부산 아이파크 울산문수축구경기장
관중수: 21,853
심판: 이민후
고창현 38분에 득점 38'
설기현 46분에 득점 46'
강진욱 58분에 득점 58'
리포트 양동현 71분에 득점 71' 77분에 득점 77'
러시앤캐시컵
2011 우승
울산 현대
5번째 우승

득점 순위[편집]

순위 이름 클럽 득점 경기 경기당 득점
1 대한민국 김신욱 울산 현대 11 8 1.38
2 대한민국 김정우 상주 상무 피닉스 3 5 0.60
3 브라질 루시오 경남 FC 2 3 0.67
4 대한민국 서동현 강원 FC 2 3 0.67
5 브라질 슈바 포항 스틸러스 2 3 0.67
6 대한민국 김영후 강원 FC 2 3 0.67
7 대한민국 김동현 상주 상무 피닉스 2 4 0.50
8 오스트레일리아 코니 전남 드래곤즈 2 4 0.50
9 대한민국 황일수 대구 FC 2 5 0.40
10 대한민국 김한윤 부산 아이파크 2 5 0.40

수상[편집]

TV 중계[편집]

일정 방송사 캐스터 해설위원 결승 결과
원정
7월 13일 KBS1 서기철 이용수 울산 부산 3-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허종호 (2011년 3월 14일). '러시앤캐시' A&P 파이낸셜, 리그컵 타이틀 스폰서”. OSEN. 2011년 3월 14일에 확인함. 
  2. 허종호 (2011년 3월 14일). “K리그 팬들, 대부업체의 타이틀 스폰서 참여에 '우려'. OSEN. 2011년 3월 1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