딩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딩링(정령, 중국어: 丁玲, 병음: Dīng Líng, 1904년~1986년)은 중국작가이다. 본명은 장위문(蔣褘文). 후난 성 린리(臨澧) 사람이다.

1904년 10월 12일 후난 성 린리 현의 지주 가정에서 태어났다. 1927년 단편소설 <멍커>를 <소설월보>에 발표하고, 이듬해 단편소설 <소피의 일기>, <여름방학에>, <자살 일기>, <마오 아가씨>를 연달아 발표하여 대담하고 예민한 젊은 여성들을 형상화했다. 청년들의 반응은 뜨거웠고, 딩링은 <소피의 일기>를 통해 작가로서 명성을 얻었다. 1930년에는 좌익작가연맹에 가입하였고, 1931년 열여섯 개 성을 휩쓴 홍수를 제재로 한 <홍수>를 써서 하층민과 현실 문제에 관심을 나타내며 창작 경향의 변화를 보였다.

공산당의 항일 전쟁 시기에는 옌안(延安)으로 옮겨 위안부 문제를 다룬 중편소설 ≪내가 안개 마을에 있을 때≫, 간부들의 봉건 의식을 비판한 중편소설 ≪병원에서≫를 창작했으며, 사회주의 건국 이후에는 마오둔 등과 함께 항미원조 운동을 주도하고 토지 개혁을 소재로 한 소설 ≪태양은 쌍간강 위에서 빛난다≫가 나온 후 이는 1952년 스탈린 문학상 2등상을 그녀에게 안기기도 했다. 그녀는 또한 <인민일보>문학 부문의 주편을 담당하여 문예계의 실질적 지도자가 되었다. 1955년에는 공산주의 혁명 작가임에도 불구하고 프롤레타리아 독재로 문예계 권력을 모두 얻기란 어려웠을 뿐 아니라, 작가 초기에 '신월파'의 문학 잡지에도 글을 기고한 바 있었으므로, 마오둔마오쩌둥 일당의 미움을 받아 '딩, 천 반당 집단'으로 비판을 받고 반우파 운동을 거치면서 1958년에는 당적을 박탈당했으며, 베이다황으로 보내져 20년간 노동 개조를 받기도 했다. 그녀는 공산주의자이었으면서도 공산주의에 박해를 받은 중국의 작가 중 하나로 분류되기도 한다. 1979년 중공의 제 11기 3중 전체회의 후에 작가로 복권되었고, 1986년에 병으로 세상을 떴다.